기사 (전체 9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람] 고향생각
만월에 고향을 생각하며남쪽하늘 바라보니뜬구름 많이 북쪽으로 달려가네일자상서 구름편에 전하고자 하나고향으로 부는 바람은 기다려도 돌아보지 않네지금 쯤 동백꽃 만개한 땅끝해남월동배추 무럭무럭 자라고고천암 넓은 논에는가창오리 떼지어 날아소금강 중심에 우뚝
해남신문   2020-03-03
[사람] 행주산성(고양시)
저무는 황혼에 바람은 차고흐르는 한강은 고요해라저녁노을에 불타는 행주산성의 옛 전쟁권율 장군님을 생각하며행주치마 돌 운반하시던여인님들의 애국 수호심환상으로 열전을 그리며 충혼소에 두손 모아 기도드립니다.지금은 이곳이 세계인의관광명소가 되여금발 은발 휘
해남신문   2020-03-02
[사람] 어머님 마음
어머니 아침 일찍 물 길러 밥 짓고찬물에 젖은 손 부뚜막 온기에 말리며5일 시장 가기 위해 바쁜 준비 한창이다머리 풀어 창포 감고 치마 적삼 다름질하여옷맵시 다듬고는 긴 머리에 동백기름 고루 펼쳐 바른 뒤 어리빗 수 번 빗고참빗으로 윤기 내면 어머님
해남신문   2020-02-25
[사람] 오두막집
지는 해 뜨는 달밤하늘에 별을 낳고저믄 달 솟는 해산과 들에 바람 낳으니가는 안개 오는 구름온 천지에 비 뿌려산천초목 얼굴 적시면 미끄런 송죽(松竹) 잎에수정 빗물 흘러내리고먼 산골짜기 오두막집처마 끝 저녁 짙어 오면밥 짓는 가마솥 아궁이에 회색 연기
해남신문   2020-02-24
[사람] 새해 벽두에
어둠을 헤치고 새해 벽두에 모여든 사람들 영산강 바라보며 희망을 품으려벅찬 가슴으로 두 손 모으는 침묵의 순간하나 된 희망이 새벽바람에 솟아올라잠을 비비고 나온 초롱초롱한 어린아이풋풋한 꿈을 꾸는 발그레한 학생희망을 걸어보는 청년들오직 이 땅의 파수꾼
해남신문   2020-01-07
[사람] '잿등'에 달이 뜨면
덜커덩거리는 방아 소리는 곤히 잠든 지 오래고소쩍새 울음으로 자장가를 삼던보름달이 대낮 같은 밤, 별들은 춥다고 총총걸음으로 나보다 먼저 돌아서고찬바람만 쌩하게 내 몸을 감쌀 때야아버지의 18번이 바람을 타고 동네 골목을 돌아오면홍조 띤 보름달이 &#
해남신문   2020-01-03
[사람] 친구야 너는 기억 하느냐
친구야 너는 기억 하느냐그렇게도 멀고 먼 학교 가는 길을비좁고 미끄러운 논둑 길 지나둠벙 모퉁이 어지럽게 돌고 돌며고무신 손에 들고 하천 건너서아침이슬 툴툴 털고 학교 가던 길을친구야 너는 기억 하느냐논둑길 풀잎에 맺힌 이슬방울에양말 젖어 축축할까 봐
해남신문   2019-12-16
[사람] 황혼에 맞는 가을
어디쯤 왔을까.가던 길 잠시 멈추고 뒤돌아보지만온 길 모르듯 갈 길도 알 수 없다.온 힘을 다해 삶을 사랑했을까.내 마음 다해 생을 살아왔을까.황혼의 가을 앞에 서면모두가 놓치고 싶지 않은 추억들희, 노, 애, 락의 지난 세월아쉬워도 말고 그리워하지도
해남신문   2019-11-12
[사람] 들국화
어디쯤 왔을까?가던 길 잠시 멈추고 뒤돌아보면긴 여정의 인생길, 그 속에온갖 추억들이 묻어나는데코를 찌르는 당신의 짙은 향기너울너울 흰 연기 날리며 춤을 춥니다.낙엽이 산골물과 함께하면그리운 사람과 여행을 떠나자고 했는데그 약속은 이미 하얗게 바래고당
해남신문   2019-11-11
[사람] 솔아, 푸른 솔아
우리나라 어느 곳에서 산을 마주하면늘 푸른빛으로 우리와 함께 했던 솔,찬란한 오천년의 향기는역사의 고비마다 민족의 혼불로 타올랐다.춥고 배고팠던 시절서슴없이 아궁이에 몸을 던져두꺼운 구들장을 달궜던 밤,이불을 서로 끌어당기지 않아도 참 따뜻했다왜놈들이
해남신문   2019-10-25
[사람] 메밀꽃 조모개
해남에서 제일 긴 300m 메밀밭해남에서 제일 긴 100m 조밭덕흥천 맑은 물줄기 따라공북마을 제방뚝에 피어있는메밀꽃 조모개농부는 봉평에 이효석시를 생각하며씨를 뿌렸습니다올가을에도 봉평에는메밀꽃이 만개하였겠지요이제는 봉평은 너무 멀지 않아요공북리 제방
해남신문   2019-10-07
[사람] 북한산(서울)
진관동에서 바라보면기암괴 절벽 백석산봄 여름 가을 겨울사철 옷 단장하고그대의 맵시에 반해진관동을 못 떠나오성벽 타고 인수봉에 올라이북 고향에 기도한지 58년가족 상봉의 한빨리 풀어주소서낙엽도 지면뿌리로 돌아가는데한탄이 쌓여북한산에 한 조각돌이 되어가네
해남신문   2019-10-04
[사람] 시골 가을의 옛 추억
고추잠자리 시골 초가집 마당 위바람 가르고 비단결 날개 저어 춤을 춘다길 옆 코스모스 파란 하늘 바라보며 미소짓고 짙은 향기 퍼뜨려 아이들 불러 모으면싸릿대 엮어 세운 울타리에 조롱박 손 뻗어둥근 얼굴 만들고 황금 들녘 벼 이삭고개 숙여 인사한다밤새
해남신문   2019-09-23
[사람] 달마산 미황사
달마산 바위 봉에 구름 가다 머무르고뒤따라 온 바닷바람 손 저어 구름 쫓네미황사 풍경소리 달마고도 힐링 길 밝히고먹이 찾던 줄 다람쥐 꼬리 들어 춤추면스님의 목탁 소리 아랫마을 다다르네겨우내 눈비 맞고 홀로 핀 동백꽃노란 입술 내밀어 벌 나비 불러오고
해남신문   2019-09-20
[사람] 두륜산(대흥사)
대흥사 붉은 단풍가슴도 물들이고아기 단풍 햇빛 반사옷깃에 수놓으네심산유곡 물소리는두 귓절도 씻어주고케이블카에 승차하여상봉에 오르고 오르면땅 끝에 한빛탑은물결에 반짝이고다도해의 진기한 풍경새하얀 뭉게구름 속 들락날락저 너머 수평선넓은 바다위에서좌우로 고
해남신문   2019-09-02
[사람] 소록도(고흥)
나 이곳 소록도에 온지도어언 몇 해 흘러갔구나쪽빛 바다맑은 산야공기 좋은 소록도나 이곳에 올적에는손가락 발가락이 저리고 아파잠 못 이루는 밤도 많았는데이제는 정신도 맑고심신도 치료되고기분도 상쾌해졌네다시 태어나면이 곳에 와서 은혜를보답하고 싶구나.
해남신문   2019-08-30
[사람] 倭寇(왜구)
倭寇掠奪前科者 (왜구약탈전과자)13~16세기에 중국과 우리나라의연해를 무대로 약탈을 일삼았던일본 전과놈들非行未練表出鄙 (비행미련표출비)그릇된 행위 저버리지 못하고들추어내 상스럽고 더럽다.私回不正一速改 (사회부정일속개)사사롭고 바르지 못하고옳지 못함을
해남신문   2019-08-12
[사람] 쟁기질
누런 소 풀 먹여 배를 불리고맑은 냇물 먹게 하여 갈증 없앤 뒤누렁이 어깨에 멍애 얹어 비벼주고고삐 잡아당겨 쟁기질 시작 한다다랑이 논 구석부터 갈아엎으면잡초들 하나둘씩 땅속에 묻히고논고랑 한줄 두줄 늘어만 간다한 해 농사 풍년 빌며 땅속 깊이 갈아엎
해남신문   2019-06-24
[사람] 모내기
마른 논 갈아엎어 고랑 두둑 만들고맑은 물 논바닥에 흘려보내면들판의 봄 내음 아지랑이 피운다못자리 논 물차고 흙물 가라앉아땅바닥 훤히 보이면일손 바쁜 우리 농부 볍씨 물 불려 싹 틔우고조심조심 모판에 고루 뿌린다한 해 농사 풍년 빌고 정성 담아 보살피
해남신문   2019-06-21
[사람] 통일
드 높은 하늘은 저리 푸른데한 민족끼리 분단의 아픔은하늘처럼 시리다같은 말 같은 얼같은 조상 섬겨 왔는데만나면 금방 친해질 우린데백두산에서 한라산으로날아 다니는 새들만부러워 할건가활기찬 비둘기의 날개짓으로분단의 벽을 헐고통일의 외침 메아리쳐 보았으면.
해남신문   2019-06-15
 1 | 2 | 3 | 4 | 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