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사람] 황혼에 맞는 가을
어디쯤 왔을까.가던 길 잠시 멈추고 뒤돌아보지만온 길 모르듯 갈 길도 알 수 없다.온 힘을 다해 삶을 사랑했을까.내 마음 다해 생을 살아왔을까.황혼의 가을 앞에 서면모두가 놓치고 싶지 않은 추억들희, 노, 애, 락의 지난 세월아쉬워도 말고 그리워하지도
해남신문   2019-11-12
[사람] 들국화
어디쯤 왔을까?가던 길 잠시 멈추고 뒤돌아보면긴 여정의 인생길, 그 속에온갖 추억들이 묻어나는데코를 찌르는 당신의 짙은 향기너울너울 흰 연기 날리며 춤을 춥니다.낙엽이 산골물과 함께하면그리운 사람과 여행을 떠나자고 했는데그 약속은 이미 하얗게 바래고당
해남신문   2019-11-11
[사람] 솔아, 푸른 솔아
우리나라 어느 곳에서 산을 마주하면늘 푸른빛으로 우리와 함께 했던 솔,찬란한 오천년의 향기는역사의 고비마다 민족의 혼불로 타올랐다.춥고 배고팠던 시절서슴없이 아궁이에 몸을 던져두꺼운 구들장을 달궜던 밤,이불을 서로 끌어당기지 않아도 참 따뜻했다왜놈들이
해남신문   2019-10-25
[사람] 메밀꽃 조모개
해남에서 제일 긴 300m 메밀밭해남에서 제일 긴 100m 조밭덕흥천 맑은 물줄기 따라공북마을 제방뚝에 피어있는메밀꽃 조모개농부는 봉평에 이효석시를 생각하며씨를 뿌렸습니다올가을에도 봉평에는메밀꽃이 만개하였겠지요이제는 봉평은 너무 멀지 않아요공북리 제방
해남신문   2019-10-07
[사람] 북한산(서울)
진관동에서 바라보면기암괴 절벽 백석산봄 여름 가을 겨울사철 옷 단장하고그대의 맵시에 반해진관동을 못 떠나오성벽 타고 인수봉에 올라이북 고향에 기도한지 58년가족 상봉의 한빨리 풀어주소서낙엽도 지면뿌리로 돌아가는데한탄이 쌓여북한산에 한 조각돌이 되어가네
해남신문   2019-10-04
[사람] 시골 가을의 옛 추억
고추잠자리 시골 초가집 마당 위바람 가르고 비단결 날개 저어 춤을 춘다길 옆 코스모스 파란 하늘 바라보며 미소짓고 짙은 향기 퍼뜨려 아이들 불러 모으면싸릿대 엮어 세운 울타리에 조롱박 손 뻗어둥근 얼굴 만들고 황금 들녘 벼 이삭고개 숙여 인사한다밤새
해남신문   2019-09-23
[사람] 달마산 미황사
달마산 바위 봉에 구름 가다 머무르고뒤따라 온 바닷바람 손 저어 구름 쫓네미황사 풍경소리 달마고도 힐링 길 밝히고먹이 찾던 줄 다람쥐 꼬리 들어 춤추면스님의 목탁 소리 아랫마을 다다르네겨우내 눈비 맞고 홀로 핀 동백꽃노란 입술 내밀어 벌 나비 불러오고
해남신문   2019-09-20
[사람] 두륜산(대흥사)
대흥사 붉은 단풍가슴도 물들이고아기 단풍 햇빛 반사옷깃에 수놓으네심산유곡 물소리는두 귓절도 씻어주고케이블카에 승차하여상봉에 오르고 오르면땅 끝에 한빛탑은물결에 반짝이고다도해의 진기한 풍경새하얀 뭉게구름 속 들락날락저 너머 수평선넓은 바다위에서좌우로 고
해남신문   2019-09-02
[사람] 소록도(고흥)
나 이곳 소록도에 온지도어언 몇 해 흘러갔구나쪽빛 바다맑은 산야공기 좋은 소록도나 이곳에 올적에는손가락 발가락이 저리고 아파잠 못 이루는 밤도 많았는데이제는 정신도 맑고심신도 치료되고기분도 상쾌해졌네다시 태어나면이 곳에 와서 은혜를보답하고 싶구나.
해남신문   2019-08-30
[사람] 倭寇(왜구)
倭寇掠奪前科者 (왜구약탈전과자)13~16세기에 중국과 우리나라의연해를 무대로 약탈을 일삼았던일본 전과놈들非行未練表出鄙 (비행미련표출비)그릇된 행위 저버리지 못하고들추어내 상스럽고 더럽다.私回不正一速改 (사회부정일속개)사사롭고 바르지 못하고옳지 못함을
해남신문   2019-08-12
[사람] 쟁기질
누런 소 풀 먹여 배를 불리고맑은 냇물 먹게 하여 갈증 없앤 뒤누렁이 어깨에 멍애 얹어 비벼주고고삐 잡아당겨 쟁기질 시작 한다다랑이 논 구석부터 갈아엎으면잡초들 하나둘씩 땅속에 묻히고논고랑 한줄 두줄 늘어만 간다한 해 농사 풍년 빌며 땅속 깊이 갈아엎
해남신문   2019-06-24
[사람] 모내기
마른 논 갈아엎어 고랑 두둑 만들고맑은 물 논바닥에 흘려보내면들판의 봄 내음 아지랑이 피운다못자리 논 물차고 흙물 가라앉아땅바닥 훤히 보이면일손 바쁜 우리 농부 볍씨 물 불려 싹 틔우고조심조심 모판에 고루 뿌린다한 해 농사 풍년 빌고 정성 담아 보살피
해남신문   2019-06-21
[사람] 통일
드 높은 하늘은 저리 푸른데한 민족끼리 분단의 아픔은하늘처럼 시리다같은 말 같은 얼같은 조상 섬겨 왔는데만나면 금방 친해질 우린데백두산에서 한라산으로날아 다니는 새들만부러워 할건가활기찬 비둘기의 날개짓으로분단의 벽을 헐고통일의 외침 메아리쳐 보았으면.
해남신문   2019-06-15
[사람] 칸나
한여름불꽃 햇살 모아파란 꽃 대궁이 마다빨간 꽃등 달았다어느 사무친 그리움이핏 빛으로 타는가속으로속으로만가슴 쥐어 짜는그대 뜨거운 열정한 여름 인내하는그대 가슴에서태양이 탄다.
해남신문   2019-06-14
[사람] 아카시아 꽃
싱그러운 오월바람결에 밀려오는달콤한 아카시아 꽃내음젖내음 물씬 나는아가의 얼굴처럼우유빛 꽃망울에 웃음이 가득깨끗한 백색 순결비밀스런 밀어들주렁주렁 매달아 묶어놓았다.그 옛날 추억과아름다운 삶이 묻어있는고향 뒷동산 지천에 핀하얀 꽃잎들 따서입 안 가득
해남신문   2019-05-27
[사람] 이팝나무 꽃
주저리 주저리휘영청 신록의 가지마다뭉실뭉실 순백(純白)의 꽃무언의 메세지를 보내는내 님의 손길인가.그리움의 빈자리에탐스럽게 피어 올라가슴이 하얗게 부서지도록애타는 그리움 덩어리들 외로움을 면하려 상을 차렸네.가녀린 가지마다눈처럼 하얗게 하얗게 쌓여사랑
해남신문   2019-05-24
[사람] 守分(본분을 지킴)
人宇宙空間居停日氣恒世上支配吾天下萬事守不須多言活動的전체를 포함한 모든 사람은 무한한 공간에서 임시 머물러 삶날씨는 늘 사람살고 있는 세상을 자기의 의사대로 복종시키고우리들은 세상 모든 일 마땅히 준수해야 할 법도 지켜여러 말을 할 필요가 없이 적극적으로
해남신문   2019-04-19
[사람] 목련꽃 그늘 아래서
눈부시게 쏟아져 내리는햇살을 머금고한들거리며 옷걸음 나풀거리는목련꽃 그늘 아래 서면꿈길에서나 마주칠 님의 향기바람결에 실려 오는가.하얀 볼을 스치는 봄의 훈풍은님의 서릿한 가슴에서 풍겨오는사랑의 백야(白夜)동이 틀 때부터 온 육신 비틀어가며봄 햇살 연
해남신문   2019-04-05
[사람] 그대 사랑이 옵니다
그대 생각만으로도라일락 향기 젖어옵니다연보랏빛 은은히수수한 웃음 비칠락 말락빈 마음에 앉으시려나요그대 생각하면라일락 향기가슴에 스며옵니다멀리멀리서도가까운 듯지금인 듯내 곁으로가만 가만히옵니다.
해남신문   2019-03-18
[사람] 초 봄
1.나목은 겨우내가지 끝에 겨울눈을 키웠다꽃눈 잎눈아직은 켜지지 않는 꽃등을 달고 있다겨울이 준비한 형형색색의 꽃등들등불 켤 날을 빼꼼히 미닫이 문틈 사이로엿보고 있다.2.비단길 위 연노랑 나비 날갯짓설렘 팔랑이며 그대 오시려는가따사로운 햇볕아래남풍은
해남신문   2019-03-15
 1 | 2 | 3 | 4 | 5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