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3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땅끝에서 땅끝으로> 다문화는 우리 그리고 '희망'] 2. 6년 만의 친정 방문 "어머니, 아버지 저희 왔어요"
| 싣는순서 |1. 해남의 정, 지역사회의 힘 땅끝에서 땅끝으로2. 6년 만에 손잡고 불러보는 어머니, 아버지 - 다문화가족 친정방문 동행기3. 우리가 몰랐던 일, 이제는 알아야 할 일 - '한-베 함께 돌봄센터'를 가다4. 다문화가족도
이창섭 기자   2018-12-11
[이남곡 선생 인문특별강의 "비움과 채움"] 한국사회, 중심교역·협치·신문명 선도국가 지향해야
해남교육복지네트워크가 주관하고 해남신문이 후원한 인문운동가 이남곡 선생과 함께하는 논어 다시읽기 프로젝트 "비움과 채움" 15회기 교육이 마무리됐다. 지난 4일 YMCA 2층에서 열린 15회기 교육에서는 이남곡 선생의 한국사회 미래발전을 위한 3가지
정리=배충진 기자   2018-12-11
[모실장 사람들] 8. "모실장은 놀이터, 농산물 판매자 더 많아지길"
해남읍 이혜숙(56) 씨는 건강한 재료를 아낌없이 활용해 만든 수제청을 모실장에 선보이고 있다.이 씨는 3남매를 키우는 엄마로서 건강한 먹을거리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아이들에게 최대한 화학 첨가물이 덜 들어간 음식을 주고 싶었기 때문이다.여러 요리
박수은 기자   2018-12-11
[박영선의 '내 마음에 심은 나무'] 24. 탱자나무의 명예회복
'운향과'로 학명이 Poncirus trifoliata인 탱자나무는 귤씨가 변한 것이 아니라 당당히 자신의 특징과 매력을 가진 낙엽소교목이다. 가수 김흥국이 부른 호랑나비의 먹이식물이기도 하다.탱자는 유자와 귤에 비교되어 항상 평가절하
해남신문   2018-12-11
[<땅끝에서 땅끝으로> 다문화는 우리 그리고 '희망'] 1. 포용과 희망의 등불이 되겠습니다 '땅끝에서 땅끝으로'
| 싣는순서 |1. 해남의 정, 지역사회의 힘 땅끝에서 땅끝으로2. 6년 만에 손잡고 불러보는 어머니, 아버지 - 다문화가족 친정방문 동행기3. 우리가 몰랐던 일, 이제는 알아야 할 일 - '한-베 함께 돌봄센터'를 가다4. 다문화가족도
이창섭 기자   2018-12-04
[<공동취재> 도시양극화 문제해소를 위한 공동체회복] 6. 공공건물 주민 소유로, '오랫동안 살고 싶은 동네' 만들기
| 싣는순서 |1. 도시 쏠림, 읍 쏠림 암울해지는 농촌마을2. 관계로 맺어지는 공동체 활력 불어넣어3. 주민 자치 강화 내가 사는 마을 내가 디자인4. 지역공동체 자주성 기반으로 되살아난 마을5. 내가 사는 마을 나에게 필요한 마을로6. 잘 가꿔진
노영수 기자   2018-12-04
[<공동취재> 도시양극화 문제해소를 위한 공동체회복] 5. '공동경제' 원칙으로 공동체 마을 이룬 덴마크 스반홀름
| 싣는순서 |1. 도시 쏠림, 읍 쏠림 암울해지는 농촌마을2. 관계로 맺어지는 공동체 활력 불어넣어3. 주민 자치 강화 내가 사는 마을 내가 디자인4. 지역공동체 자주성 기반으로 되살아난 마을5. 내가 사는 마을 나에게 필요한 마을로6. 잘 가꿔진
노영수 기자   2018-11-26
[박영선의 '내 마음에 심은 나무'] 23. 커다란 꿀밤 밤나무 아래에서
밤나무의 학명은 '참나무과'의 Castanea crenata로 낙엽활엽교목이다. 일반 참나무속들과 다른 점은 잎이 상수리보다 쭈삣하고(피침형) 어린가지 일수록 푸른빛이 나면서 맨들맨들하다. 한 나무에 암꽃과 수꽃이 따로 피는데 암꽃 1~
해남신문   2018-11-23
[<공동취재> 도시양극화 문제해소를 위한 공동체회복] 4. '슬럼가'에서 살고 싶은 지역으로 탈바꿈 '영국 캐슬베일'
| 싣는순서 |1. 도시 쏠림, 읍 쏠림 암울해지는 농촌마을2. 관계로 맺어지는 공동체 활력 불어넣어3. 주민 자치 강화 내가 사는 마을 내가 디자인4. 지역공동체 자주성 기반으로 되살아난 마을5. 내가 사는 마을 나에게 필요한 마을로6. 잘 가꿔진
노영수 기자   2018-11-18
[모실장 사람들] 7. "모실장, 아기자기하고 소박한 매력에 빠졌어요"
송지면에서 바리기 도예작업실을 운영하는 청년 도예가 오슬미(28) 씨는 해남 생활문화장터 모실장에 다양한 생활자기를 선보이고 있다.오 씨는 송지면에서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졸업하고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도예고등학교에 입학했다. 어릴 적부터 그림 그리기
박수은 기자   2018-11-18
[<공동취재> 도시양극화 문제해소를 위한 공동체회복] 3. '일동에 살고 싶다' 주민들 손에서 만들어진 마을 계획
| 싣는순서 |1. 도시 쏠림, 읍 쏠림 암울해지는 농촌마을2. 관계로 맺어지는 공동체 활력 불어넣어3. 주민 자치 강화 내가 사는 마을 내가 디자인4. 지역공동체 자주성 기반으로 되살아난 마을5. 내가 사는 마을 나에게 필요한 마을로6. 잘 가꿔진
노영수 기자   2018-11-09
[청년의 힘으로 만드는 활기찬 지역사회] 7. 초고령화 사회, 지역 활성화는 청년들이 주도해야
| 싣는 순서|1. 청춘이 빛나는 공간, 동네줌인2. 꿈을 포기하지 않는 청년들, 꿈틀3. 폐가에서 지역명소로, 방랑싸롱4. 청년들의 소통의 장, 우깨5. 평범한 청춘의 평범하지 않은 행보, 청춘연구소6. 불편하지만 청년들의 도전 빛난 너멍굴영화제7.
육형주 기자   2018-11-06
[공동체와 어울림의 가치 '교류의 장 생활문화장터'] 6. 세상에 하나뿐인 작품이 제주도 명물로… 반짝이는 벨롱장
| 싣는 순서 | 1회_ 함께 만들어가는 공동체… 해남 모실장 2회_ 신개념 문화장터 우리 손으로 만듭니다3회_ 즐겁게 놀고 시도하자, 믿음 나누는 콩장4회_ 도시에서 '농(農)'의 가치를 찾다5회_ 누구나 예술가가 되는 곳
박수은 기자   2018-10-29
[박영선의 '내 마음에 심은 나무'] 22. 해남의 물감자 그리고 다래나무
해남사람들은 '물감자'라 한다. 해남 표준어로 고구마를 '감지', 감자를 '북감자'라 부른다. 물감자의 어원은 도대체 뭘까?첫째는 아주 달고 물렁한 고구마가 생산되어 물감지(물고구마)라 불렀을 수 있다. 둘째
해남신문   2018-10-19
[청년의 힘으로 만드는 활기찬 지역사회] 6. 불편함 속에서 찾는 다양성, 청년들의 도전 '너멍굴영화제'
| 싣는 순서|1. 청춘이 빛나는 공간, 동네줌인2. 꿈을 포기하지 않는 청년들, 꿈틀3. 폐가에서 지역명소로, 방랑싸롱4. 청년들의 소통의 장, 우깨5. 평범한 청춘의 평범하지 않은 행보, 청춘연구소6. 불편하지만 청년들의 도전 빛난 너멍굴영화제7.
육형주 기자   2018-10-19
[공동체와 어울림의 가치 '교류의 장 생활문화장터'] 5. 작가들의 공예품 가득한 리버마켓으로 소풍 가요
| 싣는 순서 | 1회_ 함께 만들어가는 공동체… 해남 모실장 2회_ 신개념 문화장터 우리 손으로 만듭니다3회_ 즐겁게 놀고 시도하자, 믿음 나누는 콩장4회_ 도시에서 '농(農)'의 가치를 찾다5회_ 누구나 예술가가 되는 곳
박수은 기자   2018-10-19
[박영선의 '내 마음에 심은 나무'] 21. 누가 청미래덩굴을 잡목이라 했던가?
청미래덩굴(Smilax China)은 백합과의 낙엽 덩굴식물로 심장같이 생긴 손바닥만한 잎과 겨울에 잎이 떨어진 후 빨갛게 익은 열매가 특징이다.지역에 따라 맹감·명감·망개라고 부르기도 한다. 뿌리는 토복령(土茯笭)이라고 하여 열을 내리고 습을 없애며
해남신문   2018-10-13
[<공동취재> 도시양극화 문제해소를 위한 공동체회복] 2. 이웃과 건강한 관계가 활력 불어넣는 '서울성미산마을'
| 싣는순서 |1. 도시 쏠림, 읍 쏠림 암울해지는 농촌마을2. 관계로 맺어지는 공동체 활력 불어넣어3. 주민 자치 강화 내가 사는 마을 내가 디자인4. 지역공동체 자주성 기반으로 되살아난 마을5. 내가 사는 마을 나에게 필요한 마을로6. 잘 가꿔진
노영수 기자   2018-10-13
[모실장 사람들] 6. 모실장에 활기 불어넣는 달콤한 우쿨렐레 연주
생활문화장터 해남 모실장에서는 6명의 우쿨렐레 연주가들이 선보이는 달콤한 선율이 흘러나오기도 한다. 우쿨렐레 연주팀 하우올리앙상블(단장 윤경희)의 공연이다.하우올리앙상블 팀원들은 모두 40대의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로 구성돼 있다. 평소 친분이 있던 이
박수은 기자   2018-10-13
[공동체와 어울림의 가치 '교류의 장 생활문화장터'] 4. '농(農)' 가치· 식생활 근본 찾는 도시형 농부시장 마르쉐@
| 싣는 순서 | 1회_ 함께 만들어가는 공동체… 해남 모실장 2회_ 신개념 문화장터 우리 손으로 만듭니다3회_ 즐겁게 놀고 시도하자, 믿음 나누는 콩장4회_ 도시에서 '농(農)'의 가치를 찾다5회_ 누구나 예술가가 되는 곳
박수은 기자   2018-10-0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