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묵동 굿 헌식제 를 마치며......
 닉네임 : 안재석  2014-05-08 16:12:30   조회: 4847   
사회적으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고향에서 진행한 묵동 굿 헌식제는 옛 조상님께 제를 올리고,

바다의 떠돌아 다니시는 신들께 제를 오리는 제사로써 올해 진도 앞바다에서 사고난 세월호의

침몰로 우울함을 더해지는 제사로 헌식제 축문도 세월호 실종자분들을 위한 제문으로

바꾸어 진행 하였습니다.

고향 행사에 참여 해주신 고향 어르신들, 그리고 각 언론사 기자님들!

멀리 서울 경기 향우회장을 비롯한 향우회원님들, 재광 향우회,

그리고 전국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고향분들!

바쁜 일손을 멈추고 박성준이장을 비롯한 전 부락민이 참여한 묵동 굿 행사 아무일없이

무사히 마쳤습니다.

이렇게 아무일 없이 마칠수 있도록 수고 하신 임장영 묵동굿 보존회장님을 비롯

각 임원님들 수고 하셨습니다

같은똘에 더 재미있게 보낼수 있었을텐데도 기꺼이 고향까지 내려와 친구 모임을 주선한

선,후배님들 고맣고요

고향을 위해 멀리 서울에서 내려와 주신 농악부 여러분, 해남 문화원생 분들!

모든분들 다시한번 그 고생과 아름다운 모습을 영원히 간직하며 이렇게 인사 드립니다.

세상 사는 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

능력이 있다고 해서 하루 열끼 먹고 사는것도 아니고, 많이 배웠다고 남들과 움직이는

손,발이 더 있는것도 아닙니다

그렇게 발버둥 치고 산다해도 사람 사는일은 다 그렇고 그럽디다

백원버는 사람이 천원버는 사람 모르고 조금 더 벌자고 발버둥 친다고 쌓여지는 재산 아닙니다

이렇게 사나 저렇게 사나 편한 마음으로 건강 챙기며 사는것이 최고인것 같습디다

남보다 좀더 잘 살아 볼려고 바둥거려 산다해도 나중에 가져가지 못하는것이 재산일건데

이제 조금만 덜 생각하고 이것 저것 따지지 말고 살아가십시요

만날수록 정겨운 사람이 고향의 모든 분들입니다

어떤 향유보다 깊은 맛과 인간의 향기가 물신 나는 사람들 입니다

고향의 회관에서 눈문나는 옛 이야기를 나누면서 그냥 사무쳐서 눈믈을 참아가며

술한잔도 들이켰습니다. 그런 향기가 아직 가득 배어 있지 못해

씩웃으며 넘겨야 했던 시간이였습니다.

돈도 권력도 명예도 지식도 인물도 아닌, 그냥 만나면 흐뭇하고 좋은 사람들이였습니다

익은 곡식이 고개를 숙이듯 스스로 겸혀한 사람으로 일어나 힘차게 걷고있는 사람들이였습니다

혹시나 그동안 고향에 얽힌 사연으로 속상한 일이 있었다면 아니 사람 때문에 많이 실망하고,

환멸에 빠지는 경우도 있었다면 이제는 그 생각 잊으시고 모두가 하나되어 얼싸안은 모습이

아름답기만 하였습니다

우리 스스로가 그런 사람이 되겠다고 결심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정말 차거운 바람이 부는 깊은 밤도 모르고 함께 뛰고, 서로 위안하며

서로의 정을 나누는 모습이 아름다웠습니다.

고향의 모든분들, 다시 각자의 업무로 복귀하신 고향의 선,후배 어려분!

항상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 번창하시길 기원 드리며

이번 행사시 미흡한 사항이나 부족한 부문 하늘과 같은 높은 생각과 바다처럼 넓은 마음으로

큰 아량을 베풀어 주시기 바랍니다

금년에 참석하지 못한 고향인 들께서도 후년에는 꼭 참석토록 해서 또다른 우리의 모습으로

더 멋진 시간 을 기약 해 봅니다

그리고 고향의 그림자 속에서 아직도 그 혼이나마 떠도는 세월호 실종자 그리고

운명을 달리하신 분들께도 작은 위안의 제가 되었으면 합니다.


다시한번 이번 고향의 헌식제에 참여하신 모든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내년에는 보다 더 멋진 행사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2014-05-08 16:12:30


닉네임 :  비밀번호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946
  여론조사는 신중하게 하는것이 바람직 하다   김기현   -   2014-06-06   5002
945
  박철환후보 : 윤광국후보 에서 박후보에게 공천을   땅끝에사는사람   -   2014-05-14   5244
944
  2014년 묵동 굿 헌식제 를 마치며......   안재석   -   2014-05-08   4847
943
  한국형 매니페스토 ! 정치발전을 앞당긴다   파란바다   -   2014-04-24   4920
942
  당신의 선택이다   은하수   -   2014-04-22   4958
941
  해남군청에 있는 헬스장 (1)   해남온새댁   -   2014-04-11   6726
940
  해남에 잇는 네파   ㅣ;;;   -   2014-04-02   6115
939
  한가족의 아픔을 어찌 보고만 있을수 있을까요?   안재석   -   2014-03-29   4917
938
  □ 2014 묵동 굿 헌식제 마을문화축제   안재석   -   2014-03-22   4918
937
  ♣그 옛날 묵동(해남 북평) 아그들한테......   안재석   -   2014-03-22   4715
936
  2014년 마을 축제 " 묵동 헌식제 "   안재석   -   2014-03-22   4871
935
  내가 태어난 고향 가는 길을 기다리며   안재석   -   2014-03-22   4893
934
  마음의 보약   영은   -   2014-03-15   4770
933
  <우슬쉬프트 배구 동호회 회원 모집>   홍영삼   -   2014-03-14   5040
932
  건의사항이요 (1)   해남온새댁   -   2014-03-06   5350
931
  [건의사항]생활정보 카테고리 제한 해제 요청합니다.. (1)   카이엔   -   2014-02-20   5661
930
  용화세상   영은   -   2014-01-29   5017
929
  “대한예수교장로회 국제총회” 사명사업 함께하실 1,004명 동역자 모심   하늘엔   -   2014-01-09   4832
928
  해남교통 운전수분들...   하늘나루   -   2014-01-03   5323
927
  전환의 시대   영은   -   2013-12-21   472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