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종교·유교계 한말씀
▶저마다의 행복(월간원광 11월호 중에서)전용제(원불교 해남교당 교무)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26  14:42:13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콘크리트 갈라진 틈새에 풀꽃 하나 피었습니다. 가던 길을 멈추고 손가락으로 툭 튕겨 말을 걸어봅니다.

"자니?" "아니 명상 중이야."

"힘들지 않니?" "왜?"

"너무 척박한 곳에 자리 잡았다."

"하늘을 봐. 구름이 떠다니지. 팔을 펼쳐봐. 바람이 느껴져? 또 콘크리트 아래로는 강이 흐르고 있어. 부족한 게 뭔데."

"혼자라서 외롭지 않니?"

"일부러 이곳에 자리잡은 걸. 아무것에도 간섭받지 않고 나만의 세상을 꿈꾸기 딱 좋은 곳인데. 봐봐. 지나다니는 사람들도 일절 관심을 두지 않잖아."

그렇게 홀로 꽃을 피운 풀은 씨앗을 만들어 맘껏 세상 밖으로 날립니다. '너희들 맘대로 살아보렴.'

어느 집 화단에 자리 잡은 꽃은 사랑을 받을 테고, 들녘에 내려앉은 꽃은 자유롭게 흔들릴 것이고, 도시 어느 길목 외로이 선 꽃은 고독을 즐기겠죠. 그래서 꽃들의 세상은 행복합니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