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만평·사진 > 사진뉴스
코로나에도 꽃은 핀다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7  17:01:39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코로나19로 지역경기는 얼어붙었지만 봄은 성큼 다가왔다. 해남읍내 주요 도로에는 개나리와 진달래, 벚꽃 등이 펴 봄이 다가왔음을 실감케 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고 있어 외출을 자제하는 분위기로 피로감이 높아지고 있지만 출퇴근길에 활짝 핀 꽃을 보며 피로감이 조금이나마 풀어지길 바란다.

봄을 대표할 수 있는 벚꽃이 꽃망울을 터트리며 개화하기 시작했다.

개화한 꽃들 사이로 벌도 바삐 움직이며 봄이 왔음을 알리고 있다. 코로나19로 봄이 왔음을 느끼기 어렵지만 주변은 어느새 피어나는 꽃들로 물들어가고 있다.

노영수 기자 5536@hnews.co.kr 
육형주 기자 six@hnews.co.kr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