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대를 잇는 사람들
19. 조양RPC - 박종서·박찬재 부자3대째 운영, 자동화 설비 투자
박수은 기자  |  pse@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1  17:32:20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 조양영농조합법인RPC 박종서 대표의 뒤를 이어 아들 찬재 씨가 3대째 운영을 맡았다.

"해남 쌀 책임감 갖고 판매"

40여년간 해남읍 조양영농조합법인RPC를 운영해온 2대 박종서(73) 대표의 뒤를 이어 아들 박찬재(43) 씨가 힘을 보태기로 해 3대째 가업을 이끌어가게 됐다.

조양영농조합법인RPC는 농사를 지으셨던 박종서 대표의 아버지가 정미소를 차리면서 운영이 시작됐다. 삼산면 금산리에서 6남매의 장남으로 태어난 박 대표는 당시 서울에서 학교생활을 마치고 전화국에 취직했었는데, 함께 정미소를 운영하자는 아버지의 제안을 받아들여 다시 고향으로 내려왔다고 한다.

박 대표는 80kg씩 판매하던 정미소 쌀을 20kg 소포장하는 형태를 시도하는 등 40여년간 정미소를 이끌어왔지만, 최근 쌀 소비량이 줄어들고 벼값과 쌀값이 맞지 않는 현실을 마주할 때면 걱정이 앞선다. 아내 이승애(69) 씨와는 우리 대에서 정미소 운영을 마무리 하자는 이야기도 나눴다고 한다.

그런 박 대표에게 힘이 되어 준 이가 아들 찬재 씨다. 찬재 씨는 4남매 중 유일한 아들로, 해남동초등학교와 해남중학교를 졸업한 후 타지에서 생활해왔다. 항상 정미소 일로 바쁜 부모님을 보고 자란 찬재 씨는 정미소 업무와는 다른 분야인 호텔관광학을 전공했고 여행업계에서 규모가 가장 큰 투어 회사에 입사해 영업관리와 상품기획 등의 업무를 12년간 맡았다.

그러던 중 지난 2015년 잠시 정미소 일을 거들러 내려왔다가 부모님이 지켜온 정미소에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 발전시키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고, 고민 끝에 귀향을 결심했다.

1년여간은 타 지역의 민간 RPC들을 견학하고 자문을 받으며 지식을 쌓았고, 관리 업무로 실무를 익히다가 공장장을 맡기 시작한 이후에는 더 나은 미질관리를 위해 자동화 설비를 도입했다. 올해는 산물벼 수매라인 설비에 투자해 농가가 더욱 편하게 벼를 수매할 수 있도록 혁신한다는 계획이다.

찬재 씨는 "직장을 다닐 땐 틀 안에서 일했는데 이제는 틀을 만들어야 하는 입장이 되다 보니 시행착오를 겪어 가는 중이다"며 "해남 쌀을 다룬다는 책임감을 갖고 전국적으로 판매될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농민들의 노력해 비해 수확량이 적고 가격이 낮게 형성될 때면 안타깝다"며 "최대한 농민들의 상황을 반영하고 함께 호흡해가며 지역과 공생하는 정미소로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아들이 가업을 잇겠다고 하니 흐뭇한 마음이 절반, 걱정되는 마음이 절반이다. 이제 시대의 흐름은 아들 세대로 바뀌었다. 책임감을 갖고 운영하도록 뒷받침해줄 생각이다"며 "민간에서도 쌀이 판매되어야 소비자들에게 더 질좋은 쌀이 돌아갈거라 본다. 상생 발전할 수 있는 지원 정책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