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종교·유교계 한말씀
▶시편 121:1~2전상배 목사(봄길교회)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2  11:49:3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 밴드

▶내가 산을 향하여 눈을 들리라 나의 도움이 어디서 올까 나의 도움은 천지를 지으신 여호와에게서로다 시편 121:1~2

높은 산을 오를 때나 먼 길을 갈 때 우리는 고개를 들어 목적지를 내다보며 언제나 오르지, 어떻게 가지, 너무 힘들다고 생각합니다. 인생의 여정에서도 멀고 험한 길을 내다보며 힘들고 막막하여 시편 121편의 주인공도 그랬듯이 누가 좀 도와줬으면 할 때가 많이 있습니다.

눈을 들어 험한 산을 보니 나의 도움이 어디에서 올까하며 잠시 고민하고 괴로워했지만 이내 믿음의 눈으로 다시 보니 나의 도움은 천지를 지으신 하나님에게서 온다고 고백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높은 산과 험한 길만을 내다 볼 것이 아니라 우리를 위해 십자가 고통을 참으신 분을 생각하고 바라볼 때 힘을 얻습니다. 그 때에 하나님께서 우리를 도우십니다.

오르기 힘들 것만 같던 그 산을 마침내 다 오른 뒤에 느끼는 그 희열을 누리게 될 것입니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