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독자시
삼보 일배 길고영주(무량사)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0:03:3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걸어도 걸어도 보이지 않는 길
불러도 불러도 대답이 없는
팽목항 가는 길

일어서면 저만치 엎드리면 요만큼
해남 땅끝
파발마 꼬리 무는 슬픈 항구
팽목항 가는 길
삼보 일배 길

이마로 바위 깨고 땅을 치는 두 손바닥
파도도 쉼없이 한올 한올 숨소리 건져 올리고
갈매기도 보았노라 방울방울 흘리는 피눈물

누구의 죄인가 누구의 벌인가 누구의 잘못인가
아무리 둘러봐도 우리 모두의 죄인 것을...
올림머리 다시 풀고 거울을 부른 입도
늦잠자다 봉창문 두드린 구명조끼 타령도
모두 다 내 죄이고 내 일이고 내 손인 것을...

벽란도 떠나온 푸른 괴물 늙은 세월호
파랗고 파란 희망 파랑새들
억지로 끌어안아 동반한 자살도
모두가 내 죄인 것을...

걷고 걷고 또 걸어도 아득한 해무 길
파랑새들 울고 있는 맹골수도 가는 길
삼보 일배 길
미안해 미안해 정말 미안해 참회하며 가는 길
삼보 일배 길

옴 살바 못자 모지 사다야 사바하

<편집자주> 옴 살바 못자 모지 사다야 사바하(죄를 참회하는 진언)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수정 | 발행인ㆍ편집인 : 이 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웅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턴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