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 > 박영선의 '내 마음에 심은 나무'
5. 마음 속에 묻은 타임캡슐 플라타너스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7  10:48: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초등학교 4학년 때 플라타너스 아래에 소원지를 묻는 작은딸.

하얀 껍데기의 잘생긴 플라타너스를 볼 때마다 집 뒤 플라타너스가 그리워진다. 플라타너스는 보통 재래종인 버즘나무(Platanus orientalis)와 양버즘나무(Platanus occidentalis)로 구분한다. 차이점은 방울이 하나 달리면 양버즘나무, 두 개 달리면 버즘나무이다. 우리집 뒤 나무는 방울이 한 개인 양버즘나무였다.

시골집 뒤 대밭에 우뚝 서 있었던 플라타너스는 우리 동네에서 유일하게 서구적인 매력이 있는 나무였다. 내가 정식으로 수목학을 배우기 전까지 알고 있었던 10여개 나무 이름 중 하나이기도 했다.

삼감 또는 산간수(산림청 직원, 산림경찰이란 뜻, 산림공무원은 지금도 산림에 관한 경찰권이 있음)나 순사(경찰)가 동네에 오면 숨는 장소로, 야구방망이 만들 때 재료로, 집 앞 방풍림 꺾꽂이용으로, 방울이 달리면 장난감으로….

결국 10여 년 전 베어냈다. 큰 태풍이 몰아치던 밤에 지붕을 때리면서 부러졌기 때문이다. 그래도 꺾꽂이 해서 살아남은 5그루가 그만큼 커서 시골집을 지키고 있다.

5그루의 방풍림은 우연히 조성되었다. 우리집 새밖을 새로 내면서 남동풍을 막아주는 대밭을 없앴다. 그 후 태풍이 올 때마다 집에 바람이 너무 쳤다. 초등학교 4학년 식목일이었다. 아버지는 플라타너스 큰가지(2~3m)를 베어 바람이 치는 새밖 부근에 꺾꽂이를 했다. 나도 따라서 손가락만한 가지를 100개 정도 꺾꽂이를 했다. 다음해 아버지 꺾꽂이는 다 살고 내 것은 전멸…. 이유야 간단하다. 풀을 제거해줬어야 했는데 그걸 몰랐다. 꽂아 두면 저절로 크는 줄만 알았다.

막 베어낸 플라타너스로 야구방망이를 만들면 낫질이 아주 잘된다. 흠이 있다면 마르면서 갈라지거나(crack) 뒤틀린다는 것. 그런데도 동네 공동묘지에서 야구를 할 때 플라타너스 야구방망이는 동네 애들에게 가장 인기였다. 한방 맞았다하면 가벼운 삼나무 방망이보다 훨씬 멀리 나갔기 때문이다.

지금은 중학교 2학년이 된 둘째딸이 4학년 구정 때 플라타너스 아래에 자기의 꿈을 적은 타임캡슐을 묻었다. 내가 저 꼬마 때 아버지가 심은 그 플라타너스 아래에…. 보고 싶다. 플라타너스야~.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수정 | 발행인ㆍ편집인 : 이 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 웅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턴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