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규정에 없는 퇴임 조합장 특별공로금 북평농협 대의원총회서 5000만원 의결거수로 찬반투표 결정해 논란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06  16:45:03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조합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는 현직 조합장들이 임기 만료와 함께 수천 만원의 특별공로금을 받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북평농협도 대의원 총회를 통해 조합장에게 특별공로금 5000만 원을 지급하기로 의결했다.

그러나 조합장이 총회장에 있는 상황에서 거수로 찬반투표를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북평농협은 지난달 24일 열린 임시 대의원총회를 열고 특별공로금 지급안에 대해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했다. 전체 대의원 52명 중 45명이 참석해 25명이 찬성, 20명은 반대와 기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6000만 원이 상정됐지만 대의원총회 비용 1000만 원을 삭감해 5000만 원으로 수정해 찬반투표가 진행됐다.

찬반투표로 의결이 된 사항이지만 회의 과정이 논란이 되고 있다.

대의원 총회장에 당사자인 조합장이 참석해 지켜보고 있는 상황에서 찬반투표를 거수로 한 것인데, 당시 일부 대의원들이 무기명 투표로 진행하자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퇴임 조합장에게 특별공로금 지급이 결정된 곳은 모두 세 곳으로 땅끝농협과 계곡농협 각각 6000만 원, 북평농협 5000만 원이다.

특별공로금은 퇴직금이 주어지는 상임 조합장의 경우 규정 자체가 없는 데다 설령 공로를 인정한다 해도 수천만 원은 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이들 농협 모두 전남지역 농협이나 앞서 추진한 농협에서 그렇게 지급하기로 해 우리도 따른 것이다고 주장하는 등 금액을 결정하는 원칙도 없어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해당 농협들은 이사회 승인과 대의원총회 의결을 거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훈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훈재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