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점심 한 끼 1만원 시대고물가에 음식값도 '껑충'
삼계탕·짜장면 등도 인상
"안 오른 게 없다" 한숨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29  15:35:51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 생선조림 1인분 가격이 1만원임을 알리고 있는 한 식당의 메뉴판.

해남읍 구교리에 있는 한 식당.

점심 특선으로 인기를 모으는 생선조림 1인분 백반 가격이 1만원이다. 고물가 여파로 해남도 점심 한 끼 만원 시대를 맞고 있다. 이 식당은 지난 5월까지 9000원을 받았지만 식자재값이 크게 오르자 음식값도 올려 받고 있다.

식당 주인은 "양파와 상추, 대파, 고등어 등 식자재값이 많게는 두 배 가까이 오르며 5년 만에 백반값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며 "인건비도 오르고 월세도 오른 상황에서 물가마저 크게 뛰어 갈수록 더 힘들어지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여름 음식의 대명사인 삼계탕도 가격이 오르기는 마찬가지이다. 한 삼계탕 전문 식당은 지난해까지 1인분에 1만3000원하던 삼계탕을 1만5000원으로 올렸다.

또 다른 식당은 1만4000원을 받고 있다. 이 식당 주인은 "닭 한 마리가 지난해에는 3500원 정도였지만 올해는 4700원으로 크게 올랐다"며 "원래 1만5000원으로 올려야 하지만 단골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해보다 1000원만 올려 장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남의 관광명소인 닭요리촌의 닭 한마리 코스는 지난해 6만원하던 것이 현재 7만원으로 뛰었다.

이밖에 짜장면도 대부분 5000원에서 6000원으로 올랐고 일부 면 단위에서는 7000원까지 받고 있다. 탕수육도 2000원이 오르는 등 상당수 메뉴 가격이 20% 정도 오른 상황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밀가루와 기름값이 폭등한 데 따른 것이다.

음식값이 오르면서 직장인들의 지갑은 갈수록 얇아지고 있다.

식당에서 만난 한 직장인은 "공과금부터 시작해 모든 게 다 올랐고 특히 서민들이 자주 찾는 음식값이 올라 솔직히 부담이 되는데 월급 빼고 다 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