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사설
농촌 살리기 함께 나서자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29  15:57:55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인구 감소에 따른 농촌 마을의 소멸 위기는 전국 대부분의 농촌이 공통적으로 안고 있는 최대 현안 가운데 하나이다. 행정안전부도 최근 인구 급감으로 소멸 위기에 처한 89개 시·군·구를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하고 소멸을 막기 위한 지원대책을 내놓았다.

해남에서는 소멸 위기를 극복하자는 큰 맥락에서 민간 주도의 움직임이 시동을 걸었다. 하나는 지난 26일 해남 땅끝마을에서 출범식을 갖고 첫발을 내디딘 '국민 총행복과 농산어촌 개벽 대행진'이다. 또 하나는 북일면 주민자치회 등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한 '작은 학교 살리기'이다.

개벽 대행진의 일환으로 해남문예회관에서 열린 민회(民會)에서 참석자들은 인구 감소, 특히 청년층이 사라져가는 농촌 현실을 우려했다. 계곡의 어느 마을은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70%에 육박한다고 했다. 아기 울음소리와 젊은 사람이 동시에 사라지고, 빈집과 노인층만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개벽 대행진 추진위원회는 이런 농촌의 목소리를 담아 공론화하고, 이를 내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에서 주요 의제로 다뤄지도록 하겠다고 다짐한다. 사실 농촌의 여러 난제를 쾌도난마식으로 풀어내기란 아주 어렵다. 이런 사정에서인지 위정자들이 애써 외면하는 듯한 모습도 지울 수 없다. 이젠 농촌이 더 큰 목소리를 내야 할 때가 왔다. 실마리는 당사자가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북일 지역사회에서 일고 있는 '작은 학교 살리기'도 사라질 위기에 놓인 농촌을 더 이상 방치할 수만은 없다는 절박한 현실에서 출발한다. 학생이 사라지면 지역사회도 사라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는 비단 북일만의 외침이 아니다. 해남의 모든 면 단위가 처한 공통적인 상황이다. 다만 북일면의 인구가 해남에서 처음으로 2000명 아래로 내려가면서 위기감이 더 크게 다가왔을 뿐이다.

개벽 대행진이나 작은 학교 살리기는 모두 위기에 내몰린 농촌을 살리자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우선 인구를 지켜내야 한다. 사람이 없으면 농촌도 없기 때문이다. 민간이 주도하는 이런 눈물겨운 운동에 해남의 모든 주민과 단체, 지자체가 힘을 합해야 한다. 해남이라는 공동체가 온전히 유지되고, 더 나아가 발전이라는 페달을 밟기 위해서는 모두가 고민하고 목표를 향해 달려야 한다. 가만히 앉은채 해남의 밖에서 지원만을 기다려서는 안 된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자를 돕는다'라고 했다. 이번 울림이 해남 전역으로 퍼져나가길 기대한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