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교단칼럼
한글날이 오고 있다문재식(마산초 용전분교 교사)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08  15:24:41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올해도 한글날 '계기교육' 하라는 공문이 왔던가? 학교 교육과정에 제시되지 않은 특정 기념일이나 시사적인 주제에 대해 이루어지는 교육 활동이 '계기교육'이다

여러 '계기교육' 중 한글날에 대한 '계기교육'을 하라고 할 때면 나는 막연했다. 한글의 우수성을 선양하고 한글을 만든 분들의 위업을 추모하기 위한 기념일이라는 말을 어떻게 풀어야 할지 걱정이었다. 부랴부랴 이미 나와 있는 남의 활동지를 사용하고 지나면 활동지는 쓰레기가 되었다. 내 수업 준비성의 미흡함과 교육 관계자들이 한글만 써서 업무를 수행할 수 없음을 이해 못 하고 때 되어 '계기교육'하라는 공문에 '너희들이나 잘해'라며 자기들은 이것저것 외래어 섞어가며 한글을 오염시키면서 현장 교사들에게 이래라 저래라 한다고 비웃기도 했었다.

그러다 교사 재량으로 할 수 있는 시간을 국어 시간 시수로 늘려 나름대로 재미있는 활동을 해보자고 한글날에 대한 '계기교육' 이야기를 만들기도 했었다. 그 이야기도 너무 오래 많이 써먹다가 올해까지만 하기로 했던 이야기가 담임교사를 하지 않는 지 꽤 오래된 오늘 생각난다.

자 잘 들어 보세요. 오늘이 한글날입니다. 말은 있는데 즉, 소리는 있는데 그 소리를 나타낼 기호 그러니까 글이 없었습니다. 여러분도 잘 아는 세종대왕이 여러 학자들과 함께 우리나라만의 글자를 만들기로 했답니다. 또 그 시대 외국에는 탐험하는 사람들이 많았답니다. 탐험가 '마젤란' 알지요? 그 사람이 바다를 항해하다 땅덩어리 하나를 발견했는데 이름을 지으려고 고민하던 중 아시아 조선이란 나라에서 글을 만든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와 자기가 발견한 땅덩어리 이름을 지어달라고 부탁했답니다. 새로운 글자를 만들려고 한 참 바쁜데 부탁을 하니 고민하다가 '아무렇게나' 해라 그랬답니다. 그래서 아메리카가 되었답니다.

몇 달 뒤 마젤란이 또 땅덩어리를 발견했다고 이름을 지어달라고 했답니다. 마침 그때는 글자를 '가. 나. 다' 까지 만들었을 때라 '가나다'라 해라 '가나다' 그래서 '가나다. 가나다' 부르다가 '캐나다'가 되었답니다. 그래서 우리 한글이 여러 나라에서도 알게 되고 또 배우려는 사람도 많아 유명해지고 한글과 한글을 만든 사람들을 추모하고 기념하기 위해 '한글날'을 만들었답니다. 그날이 오늘이랍니다. 자 그럼 자세히 글자를 살펴볼까요?

자연스럽게 국어 시간으로 연결해 자음, 모음, 홀소리, 닿소리를 설명하고 만든 원리를 설명해도 아이들은 멀뚱멀뚱. 모든 대중 매체에 넘치는 외래어에 익숙해지는 시대. 나도 그 속에 사는 생활인. 아이들에게 '계기교육'이 아닌 매일 일상에서 '한글'에 대해 알게 하는방법은 없을까? 내 답답함도 '한글날'이 지나면 온데간데없었다. 한글날이 오고 있다. 해남 사투리 가득한 책 한 권 만들고 싶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