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기고
인생에 또 하나의 선물김정옥(황산면 외입리)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10  12:05:04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여생을 물 맑고 공기 좋은 곳에서 보내기 위해 알아보던 중 지인의 소개로 해남 황산면에 정착한 지 벌써 1년이다. 바닷가에서 그리 멀지 않는 우리 집은 위치상 모든 길이 바다로 연결된다. 그래서 답답할 때마다 콧노래를 부르며 내려가 넓은 바다를 볼 수 있는 선물과도 같은 집이다.

낡고 오래된 집이지만 깨끗이 수리해 마당에 정원을 만들고 여러 꽃나무들을 심었더니 1년 내내 예쁜 꽃들이 서로 경쟁하듯 피고 진다. 한쪽 귀퉁이 에 텃밭도 만들어 여러 가지 채소 등을 심었더니 반찬 걱정 없이도 1년을 보낼 수 있었다.

때마침 한가한 시간을 활용할 수 있는 직장도 생겼다. '땅끝해남 시니어클럽'에서 김부각을 만드는 일이다. 만65세 이상이면 참여할 수 있다고 해서 망설임 없이 등록하고 일을 시작했는데, 매달 용돈처럼 들어 오는 금액이지만 통장 잔액이 쌓여가니 마음이 뿌듯하다. 나이 들어서도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는 데 자부심도 생겼다. 이곳 '시니어 클럽'에서도 경험 많은 노인들은 손쉽게 할 수 있는 일을 찾다 보니 '김부각'이었다고 한다.

이곳에서 김부각을 만드는 시니어들의 손등은 연륜을 말해주듯 주름이 가득하다. 그러한 손으로 수를 놓듯이 찹쌀로 지은 하얀 밥알과 비트, 강황가루를 섞은 보라와 노란색의 밥알을 풀 먹인 김 위에 곱게 펴나가는 시니어들의 주름진 손은 아름답기만 하다. 그 손으로 한평생 가족을 위해, 또 가정을 위해 열심히 살았으리라.

이제 그들은 성실하게 살고 있는 자녀들의 훌륭한 모습을 자랑하며 즐겁게 김부각을 만들고 있다. 그리고 어렸을 적 할머니가 만들어 준 김부각을 맛있게 먹었던 기억을 떠올리며, 화학 조미료로 만든 간식을 맛있다고 먹어대던 손주들을 생각한다.

평생 자식들을 걱정하며 살았던 그들은 이제 손주들의 건강을 걱정하며 김부각을 만드는 일에 보람을 느낀다. 나 역시 멋있게 성장해 나갈 이 땅 위의 수많은 손주들을 생각하며 건강한 먹거리를 만드는 일에 보람을 느끼고 있다. 이 일이 없었다면 하릴없이 하늘만 바라보며 지난 날을 회상하는 일로 시간을 보냈을 것이다.

이곳 땅끝 마을 해남의 하늘은 유난히 맑고 깨끗하다. 그래서인지 새벽녘에 하늘과 바다를 온통 붉은 빛으로 물들이며 떠오르는 태양은 온 세상을 지배할 것 같은 강렬한 힘을 느끼게 한다. 한낮에 솜사탕처럼 피어오르는 뭉게구름은 형형색색으로 어우러진 저녁노을의 품속으로 형용할 수 없는 아름다움과 신비로움을 간직한 채 소리없이 어둠 속으로 숨어든다. 이처럼 아름다운 일출과 일몰을 함께 볼 수 있는 이곳에서 논과 밭을 일구며 한평생 살아온 시니어들의 해맑은 모습은 아름다운 빛으로 하늘을 수놓는 해남의 저녁노을과 참 닮았다.

이분들과 함께 건강하고 맛있는 김부각을 한장 한장 만들어 가는 나에게 '김부각'은 인생의 끝자락을 건강하게 마무리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선물이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