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면
오상진 화산조합장 당선무효형 선고광주지법 해남지원
1심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03  18:55:38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조합장 선거과정에서 유권자에게 돈을 건넨 혐의로 기소된 오상진 화산농협 조합장에 대해 법원이 당선무효형을 선고했다.

광주지방법원 해남지원은 2일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오상진 조합장에 대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시간 60시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자수자 2명이 돈을 받은 경위나 장소, 방법 등에 대해 일관되고 상세하게 진술하는 등 진술에 신빙성이 있고 통화내역이나 CCTV 증거가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며 이 같이 판결했다. 또 "피고인이 선관위 조사에서는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가 이후 명함을 주기 위해 만났다며 진술을 번복했고, 명함을 주기 위해 약속을 미리 잡고 자리를 이동하며 차에서 만남을 가진 것도 납득되지 않는 등 진술의 신빙성도 없고 반성의 기미도 없다"고 판시했다.

다만 피고인이 동종 전과가 없고 큰 표 차이로 당선됐으며 당선 이후 주요 사업을 성실히 해온 점을 감안해 집행유예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현행 위탁선거법에는 당선인이 법규정 위반으로 징역형 또는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조합장 직위를 잃게 된다. 하지만 오 조합장이 항소할 경우 1심 판결에도 불구하고 확정판결 전까지 직위를 유지하게 되어 논란이 예상된다.

오 조합장은 지난 2019년 3월 치러진 조합장 선거 과정에서 유권자 2명을 만나 지지를 부탁하며 각각 30만원의 돈을 전달한 혐의로 기소됐으며, 기소된 지 2년여 만에 1심판결이 내려졌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