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면
'다시 교단' 조창익 해직교사4년 7개월만에 출근
해남제일중서 동료 등 축하 받고 울먹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20  15:46:54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 조창익 교사가 교문 앞에서 최은숙 전교조 전 해남지회장 아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반갑습니다, 고맙습니다."

조창익(61) 전교조 전 위원장이 17일 해남제일중학교에서 동료 등 각계 인사들의 축하를 받으며 복직 발령 후 첫 출근에 나섰다. 

<인터뷰> "5개월 남은 퇴직까지 학생들과 희망 나눌 것" <2020년 9월 18일자 9면>

비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투쟁복 대신 마스크에 가방을 메고 양복차림으로 해고 당시 적을 두고 있던 해남제일중으로 첫 출근을 한 조 전 위원장은 전교조와 전현직 조합원들, 전공노 해직공무원, 진보당 이정확 의원, 장성모 해남교육장 등의 환영을 받으며 교문으로 들어섰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최은숙 전교조 전 해남지회장의 아들이 어머니를 대신해 꽃다발을 전달해 눈길을 끌었고 전공노 해직공무원인 오영택 씨와 포옹을 하며 "자네도 빨리 복직을 해야지"하는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조 위원장은 학교 옆에 새로 주차장이 생기는 등 달라진 풍경에 놀라기도 하고 1층 로비에서 손 세정제를 바르고 열화상 카메라에 자신을 비추며 코로나19에 따른 달라진 학교 모습을 체험하기도 했다.

조창익 전 위원장은 "4년 7개월 만에 복직이어서 감개가 무량하지만 정년이 내년 2월로 다섯달밖에 남지 않았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조 전 위원장은 또 "교단을 떠난 지 오래돼 아이들 눈높이에 맞을지 걱정이 되기도 하지만 아이들과 새 희망을 얘기하며 남은 기간 주어진 영역에서 충실하게 교직생활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조 전 위원장은 전교조 전남지부장 시절인 지난 2016년 1월 21일, 법외노조 통보 이후 학교로 미복귀했다는 사유로 직권면직됐고 해직 이후에는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전교조 위원장을 지내는 등 전교조 합법화를 위해 투쟁해왔다.

조 전 위원장은 사회과목을 맡게 되는데 곧바로 수업에 들어가기보다는 학교 측의 배려로 당분간 수업 준비과정과 적응기간을 거칠 계획이다.

한편 전남에서는 조 전 위원장을 포함해 모두 3명이, 그리고 광주에서는 1명이 복직발령을 받고 교단으로 복귀했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