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면
조합장 선거법 위반 후폭풍 예고"70만원 받았다" 자진신고
경찰, 기부행위 등 6건 수사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13  11:45:00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조합장 선거가 마무리됐지만 돈선거 등 불법선거 의혹이 불거지며 당선무효 사태가 재현될지 주목된다.

A 당선자 측의 경우 선거 과정에서 조합원에게 돈 봉투를 건넸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한 조합원이 70만 원을 받았다며 선관위에 자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에서 구체적인 상황을 확인해주지 않고 있지만 선관위 조사를 거쳐 경찰에 수사 의뢰가 되면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또 곳곳에서 후보 측이 조합원들에게 돈을 뿌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전남도선관위가 직접 조사를 벌이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밖에 모 후보 측이 식당에서 식사하고 있는 다른 일행의 식사비를 계산한 사실이 적발돼 조사가 진행 중이다. 또 다른 후보는 선거 전날 위탁선거법에서 금지하고 있는 조합원 집을 방문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선관위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해남군선관위에 따르면 이번 조합장 선거와 관련해 9일 현재 위탁선거법 위반행위 조치 건수는 고발 1건, 이첩 1건, 경고 4건 등 총 6건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조사 결과에 따라 고발이나 수사의뢰 사례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와 별도로 경찰의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 해남경찰서는 이번 조합장 선거와 관련해 위탁선거법 위반 6건을 수사하고 있다.

유형별로는 기부행위가 4건으로 가장 많았다. 조합원들에게 선거 과정에서 식사와 금품 제공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선자가 포함됐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주체를 알 수 없는 여론조사 실시와 관련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훈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훈재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