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박종부 의원 폭행사건 '약식기소'잇따른 막말과 폭행 도마 위
공인으로 사과 표명 있어야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06  16:05:51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박종부 군의원이 지난해 11월 지역주민과 연루된 폭행 사건과 관련해 약식기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박종부 의원과 지역주민 간 폭행 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은 두 사람을 검찰에 송치했고, 이어 검찰은 최근 두 사람에 대해 약식기소 처분을 내렸다. 박 의원은 상해죄, 해당 주민은 폭행죄가 적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약식기소는 검사가 피의자에 대해 징역형이나 금고형보다는 수위가 낮은 벌금형이 마땅하다고 판단해 기소와 동시에 재판 없이 벌금형에 처해 달라는 뜻의 약식명령을 청구하는 것을 말한다. 법원에서 검토후 약식명령이 확정되면 그대로 벌금형이 내려진다.

두 사람이 약식기소가 됐다는 의미는 누가 먼저 폭행을 했느냐를 떠나 쌍반 간 폭행이 있었음을 당사자들이 수사 과정에서 인정했다는 의미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약식기소로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11월 군의회 회기 중에 화산면에 있는 박 의원의 절임배추 제조시설에서 발생했다. 평소 알고 지내던 주민 A 씨가 박 의원이 가져간 파레트(화물운반대) 반환을 요구했고 이 과정에서 시비가 붙어 서로 폭행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원이 정례회 회기 중에 지역주민과 폭행 사건에 연루된 것도 문제지만, 박 의원의 경우 그동안 여러 차례 막말과 폭언으로 논란이 계속됐다는 점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최소한 군민들에 사과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또 여러 차례 논란의 당사자가 되고 있어 군의회 차원에서 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박 의원은 자신과 의견이 다르다는 이유로 동료 의원들에게 막말을 퍼부어 지난 2020년에는 군의회 윤리특별위원회에서 '공개회의에서 경고'라는 징계를 받았다.

지난해 9월에는 삼산면민의 날 기념식에서 윤재갑 국회의원과 고성과 막말을 주고받는 추태를 보여 지역주민의 반발을 샀고 이후 81일 만에 공식 사과를 하기도 했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훈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훈재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