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독자시
원앙새의 사랑임순기(해남읍)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1.13  16:39:03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한 쌍의 아름다운 원앙새 깃털 가다듬어
얕은 호숫가 구석진 풀 섶에 둥지 틀고
물 위에 뜬 지푸라기와 깃털 물어다가
조심스레 튼튼하고 포근한 보금자리 만드네

보금자리에 물기 마르고 포근함 느껴지면
사랑으로 정성 들여 알을 낳고 굴리면서
서로 번갈아 가며 정답게 품어 대네 

엄마가 알을 품으면 아빠가 물고기 잡아
너도 한입 나도 한입 다정스럽게 오가고
앞으로 태어날 자식들 희망으로 기다리며
사랑과 믿음으로 행복한 가정 꾸며 놓았네

새 찬 비바람이 풀섶 위 보금자리 흔들어도
두터운 믿음 사랑 변함없고 헌신과 정성으로
이리 굴리고 저리 굴려 애써 품은 둥근 알 
희망과 행복 가득한 어린 원앙으로 태어나
엄마 아빠 따라 평화로운 호수 위 누비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