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남사람들
재능기부로 마을 주민 옷 수선해주는 박예솔 씨송지 산정마을로 가족과 귀촌
의류공장서 근무한 특기 살려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1.28  21:11:15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 지난 22일 송지 신흥마을회관에서 미싱으로 옷수선 재능기부에 나선 박예솔 씨.

"나는 우리 아저씨, 바지 기장 좀 줄여주소.", "혹시 바지 통도 줄여주는가."

지난 22일 송지면 신흥마을회관이 세탁소로 변신했다. 할머니들이 자신의 옷이나 가족들 옷을 가지고 와 옷 수선을 맡기느라 분주했다.

마을회관이 이렇게 세탁소로 변신한 것은 1년 전 인근 송지 산정마을로 할머니, 아버지와 함께 귀촌한 박예솔(26) 씨가 본인의 재능을 살려 미싱으로 옷 수선을 하는 재능기부를 시작했기 때문이다.

박 씨는 서울에 있을 때 의류공장에서 옷을 만드는 일을 했다. 미싱 하나로 속옷 빼고는 무슨 옷이든 만들 수 있을 정도의 베테랑으로 활약했다. 할머니의 병 치료를 위해 할머니 고향으로 귀촌을 했고 지금은 해남읍에 있는 빵집에서 매니저로 일하고 있지만 예전 의류공장에서 항상 곁에 두었던 미싱도 함께 가지고 내려왔다.

그리고 이 같은 사연이 우연치 않게 이웃마을로 소문이 나 재능기부를 해 달라는 요청을 받고 처음으로 재능기부에 나서게 된 것이다.

이날 옷 수선을 맡긴 강기례(78) 씨는 "우리는 하고 싶어도 이제 힘들어서 못하고, 세탁소가 있는 면 소재지까지 나가기도 귀찮고 해서 그냥 불편해도 입곤 했는데 이렇게 젊은이가 재능기부를 해주니까 말벗도 되고 옷 수선도 할 수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김동심(77) 씨는 "나도 아주 예전에 미싱을 했는데 오랜만에 미싱 소리를 들으니 옛 추억도 생각나고 그러네"라고 말했다.

박예솔 씨는 "가족들과 귀촌을 하게 돼서 새로운 일을 시작하며 만족스럽게 생활하고 있다"며 "미싱만 있고 내 시간만 투자하면 할 수 있는 일인데 이렇게 어르신들이 좋아해 주셔서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박 씨는 "앞으로도 마을을 찾아다니거나 또 마을에서 요청이 있을 때마다 옷 수선 재능기부를 이어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