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종교·유교계 한말씀
▶ "내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전상배(봄길교회 목사)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1.28  15:44:58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 "내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요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노라!"(누가복음 5:32)

언젠가 인생이 하나님 앞에 설 때, 마귀는 우리들의 모든 죄에 대하여 기소(정죄)합니다. 하나님은 모든 것을 심판하시는 재판관이십니다. 어느 누구도 그 재판에서 벗어날 수가 없습니다(히브리서 9:27). 그 죄의 결과는 사망입니다.(로마서 6:23)

그런데 그 자리에 변호사이신 예수님이 계십니다(시편 9:4, 로마서 8:33~39). 예수님은 우리 죄의 값을 대신해서 치르신 분입니다. 하나님만이 그 죄의 값을 대신 치를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아들이 사람이 되어 대신 죽으신 것입니다.

사람은 이 땅에서 회개하므로 예수님의 변호(구원)를 받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회개는 회개에 합당한 열매(삶, 행실)를 맺어야 합니다. 남을 정죄할 줄만 알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회개)하지 않는 이는 결국 스스로 멸망할 뿐입니다(누가복음 13:3). 회개는 재판관이신 하나님을 가장 기쁘게 하는 일입니다(누가복음 15:7). 예수님은 의인을 찾아오신 것이 아니라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기 위해 오셨습니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