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
해남 소멸위기 대응전략 마련기금 228억 확보해 10개 사업 추진 나서
민·관·군의회 공동대응협의체 재정비
노영수 기자  |  5536@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1.22  04:45:20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해남군이 내년부터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인구감소 대응 기본계획과 시행계획 수립을 위한 준비에 선제적으로 나서는 등 지방소멸위기 대응 전략을 마련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구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은 지역소멸이 우려되는 시군구를 대상으로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해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해남군도 매년 1000여명의 인구가 감소하며 지난해 인구감소지역에 지정됐다.

군은 오는 12월부터 각 부서별 투자사업 발굴을 위해 전문가를 초청, 인구문제 이해와 지자체 대응방안을 위한 직원 역량강화 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교육을 통해 중앙정부의 인구정책 기조를 이해하고 군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등 정책개발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지역소멸 문제는 행정과 군민 모두의 공통 과제로써 함께 대응해야 한다는 목표아래 민·관·군의회가 참여하는 공동대응협의체도 최근 재정비했다.

부군수를 위원장으로 총 33명으로 구성된 협의체는 공무원과 군의원, 교육관계자, 문화관광 전문가, 중간지원조직, 주민자치와 공동체 활동가, 청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군민들로 구성, 12월부터 내년 정책개발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재개할 계획이다.

해남군은 올해 지방소멸대응기금에서 228억원(기초지원 126억원, 광역지원 102억원)을 확보해 내집에서 99세까지 건강하게, 빈집-농지은행 플랫폼 구축, 세대 어울림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청년공공임대주택 건립 등 10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사업들은 매월 사항을 점검하며 성과를 극대화해 나갈 방침이다.

명현관 군수는 "우리군이 인구감소 문제를 극복하고 지역공동체가 회복될 수 있도록 해남에 맞는 다양한 시책을 발굴하는데 힘쓰고 있다"며 "특히 이러한 과정에 군민의 목소리가 담길 수 있도록 열린행정, 공감행정을 펼쳐 인구문제를 지역민과 함께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노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