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특집
[2022 쌀전업농 전국대회] 소비자·밥맛 중심 쌀 소비 촉진 필요쌀 소비촉진 심포지엄서 제기
'비만 예방 효과' 홍보도 중요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16  00:30:48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해서는 밥 중심 식사의 우수성을 알리는 소비자 중심 홍보 전략과 함께 밥맛(식미)이 좋은 고품질 쌀 생산과 유통, 관리체계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훈 한국식품연구원 박사는 지난 14일 해남 우슬체육관에서 열린 '저탄소 농업 홍보 및 쌀 소비 촉진 심포지엄'에서 '밥 중심의 균형 잡힌 식생활과 쌀의 영양학적 가치'를 주제로 한 강의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 박사는 "탄수화물 과다 섭취나 중독 위험성을 알리는 내용이 방송에서 주로 다뤄지고 있지만 탄수화물 섭취 필요성이나 적정 쌀 소비량 등 밥 중심 식사가 균형 있는 영양과 비만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는 제대로 제공되지 않고 있다"며 "소비자 중심의 쌀 홍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한국인의 전통적인 밥 중심 식사의 경우 지방 섭취가 적고 식이섬유, 비타민, 무기질이 풍부해 비만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김 박사는 좋은 쌀은 쌀 등급규격으로, 안전한 쌀은 농산물우수관리 인증을 통해 설명이 가능하나 밥맛은 그동안 소외됐다며 밥맛이 좋은 고품질 쌀에 대한 홍보 전략 필요성도 강조했다.

김 박사는 "연구 결과 고품질 쌀 생산과 관련해 품종이나 재배방법 등 수확 전 관리가 20%, 건조나 저장, 가공 등 수확이나 수확 후 관리가 80% 정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밥맛 중심의 생산과 관리체계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저온저장으로 잘 관리된 구곡이 수확 후 관리가 부실한 신곡(햅쌀)보다 우수한 품질이나 밥맛을 보유할 수 있다"며 "생산 연도를 기준으로 한 유통이나 관리보다는 밥맛 중심으로 전환하면 재고미 문제도 감소할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노석원 농촌진흥청 박사는 탄소중립 대응 저탄소 농업기술을 주제로 한 강의에서 "저탄소 농업기술을 적용해 농자재 투입량과 온실가스배출을 줄인 농축산물에 인증을 부여하는 저탄소 농축산물 인증제가 있다"며 "홍보강화와 함께 참여농가를 확대하기 위한 유인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