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면
해남상품권 사용처 재점화농협 "하나로마트 전면 허용" 서명운동
소상공인 "농협 쏠림 불가피" 원천 반대
군 "국고 지원도 불투명… 논의 시기상조"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7.29  15:18:53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해남사랑상품권의 농협 하나로마트 사용 여부에 대한 논란이 다시 뜨거워지고 있다.

지난 2019년 처음 발행됐을 때 농수축협 사용을 전면 제한했다가 1년 만에 농수축협 주유소와 농자재 판매점에서 사용이 가능하도록 한 뒤 다시 2년 만에 하나로마트까지 사용이 가능하도록 전면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지역농협 조합장들이 참여하고 있는 해남군농협조합장협의회는 최근 잇따라 모임을 갖고 해남사랑상품권을 하나로마트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의결한 데 이어 황산, 문내, 산이 등 일부 농협에서는 조합원들을 상대로 직접 서명운동에 나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조합장협의회는 농민수당까지 해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되고 있고 대부분 지역에서 제한없이 사용되고 있지만 해남에서만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사용을 계속 제한하고 있고, 특히 면 지역주민들은 쓸 곳이 마땅치 않아 해남읍까지 나와 대형마트와 식자재마트에서 상품권을 사용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윤치영 조합장협의회장은 "옥천농협 하나로마트의 경우 연 매출액이 10억 원에 불과하는 등 일부를 제외하고 대부분 면지역 하나로마트는 규모가 큰 소상공인(업체)보다 매출이 적다"며 "계속해서 사용을 제한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지역 소상공인들은 농협 측이 서명운동까지 받고 있다는 소식에 발끈하고 나섰다.

지역사랑상품권의 발행 취지가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생협력에 목적을 두고 있는데 농협 측이 자신의 이익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주유소와 농자재 판매점에서 사용이 가능하도록 풀어준 뒤 쏠림현상이 커지더니 올 상반기에만 농수축협에서만 상품권 환전액이 전체의 25%를 넘어섰다며 이 같은 추세에 하나로마트까지 풀면 쏠림현상이 심해져 근본 취지가 무너질 것이다고 강조하고 있다.

황재하 해남군소상공인연합회장은 "전남에서도 하나로마트에서 사용을 풀어준 일부 지역의 경우 상품권 유통의 70% 정도가 농·축협마트와 경제사업소에 쏠려 당초 목표로 한 골목상권과 5일시장에 유통이 잘되지 않는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다"며 "농협만 살고 보자는 식은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해남군은 당장 뭔가를 결정하기에는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이른바 농협 측의 통큰 양보를 주장하고 있다. 상품권 사용 편의도 중요하지만, 현재 농협과 소상공인의 상품권 환전 비율이 3대 7인 상황에서 당분간 이 같은 비율을 유지하자는 것이다.

해남군 관계자는 "정부 차원에서 지역사랑상품권에 대한 국고 지원 전면 재검토가 얘기되고 있는 데다 코로나가 재확산되는 등 변수가 많은 상황이다"며 "당분간 추이를 지켜보며 해남만의 상생협력 모델을 계속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논쟁은 쌀값 하락에 재고 물량이 넘쳐나 적자가 큰 폭으로 늘고 있는 농협들이 상품권 문제를 양보하며 쌀 문제에 대한 해남군의 지원을 받아내기 위한 수단에서 비롯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해남군은 공무원과 지방의원, 소상공인, 지역 농협 인사 등 30여 명으로 구성된 경제살리기협의회에서 앞으로 이 문제를 본격 논의할 예정인데 적잖은 논란이 예상된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