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졸업식 화마 달랜 마음 '훈훈'옥천초 아들 졸업 참석하던 중 주택 소실
지역사회·학교 한마음으로 모금활동 나서
주민도 임시거처 수소문하고 생필품 지원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14  22:08:27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 옥천면 지역사회에서 지난 12일 화재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 후원금을 전달했다.

졸업식 당일 화재로 집을 잃게 된 학생과 가족을 위해 학교 측과 지역사회가 자발적인 모금활동에 나서 훈훈함을 주고 있다.

지난 7일 오전 9시 9분쯤 옥천면 영신리 A 씨의 집에서 불이 나 주택 한 동을 모두 태우는 피해가 발생했다. 보일러실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고 정확한 화재 원인은 조사 중이다.

그런데 불이 난 이날은 옥천초등학교에 다니고 있던 A 씨의 아들 졸업식으로 가족들은 졸업을 축하하기 위해 학교에 있었다. 졸업식 참석으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1녀 2남의 다자녀 가구인 A 씨 가족은 당장 오갈 데 없는 상황이 되었다. 한순간에 삶의 공간을 잃고 실의에 빠진 학생과 가족을 위해 학교 측과 지역사회가 나섰다.

이장 등 주민들은 곧바로 임시거처를 수소문하고 전기장판, 밥솥 등을 지원했다. 학교 측도 모금활동에 들어가 교사와 운영위원회, 학부모회 등의 참여로 360만원을 모아 11일 A 씨에게 전달했다.

또 김미자 옥천면장과 대흥콘크리트 박필용 대표가 개인 후원금을 낸 것을 비롯해 이장단협의회, 문화체육회, 새마을부녀회, 농업경영인회, 남녀의용소방대, 농촌지도자회, 대한적십자사 옥천면봉사회, 농민회, 생활안전협의회, 자율방범대 등 11개 기관단체에서도 모금활동에 나서 320만원을 12일 A 씨에게 전달했다.

A 씨는 현재 지역사회에서 마련해준 임시거처 대신 불이 난 주택 마당에 설치돼 있는 창고에서 생활하고 있다.

옥천초등학교 이선종 교장은 "졸업식에 예기치 못한 화재로 피해를 입은 학생과 가족을 위해 옥천초 교육가족들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다"고 말했다. 김미자 옥천면장은 "옥천면민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앞으로도 피해가구가 안정적인 생활이 가능할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