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해남 2021년 출생아 고작 '285명'해남 연간 첫 300명 아래로 추락
마산은 1년간 단 한 명만 태어나
지난해 인구도 1640명 줄어들어
양동원 기자  |  dwyang9@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1.07  18:00:52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지난해 해남의 출생아 수가 처음으로 300명 아래로 떨어지고, 전체 인구도 매년 1500명 이상 감소하고 있다.

해남군의 주민등록상 인구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해남의 인구는 6만7166명으로 1년새 1640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인구감소 규모는 2018년 1703명에 이어 2019년 1547명, 2020년 1548명 등으로 매년 1500명 이상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적은 인구의 면이 2년마다 한 개 이상 사라지는 셈이다.

14개 읍면별 인구를 보면 해남읍이 전체 인구의 36.5%인 2만4523명을 기록하고 있으며, 송지면이 6004명으로 면 단위에서 인구가 가장 많았다. 이어 황산면(4645명), 문내면(3939명), 산이면(3674명), 화원면(3534명), 화산면(3130명) 순이었다. 옥천 등 6개 면은 2000명대에 유지하고 있으며, 북일면(1949명)은 지난해 처음으로 2000명 이하로 떨어졌다.

고령화도 급속히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말 현재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33.5%로 전년(32.4%)보다 1.1%포인트 상승했다. 65세 이상 인구비율을 보면 계곡면(49.8%), 북일면(49.2%)을 비롯해 대부분 40%대를 보였다. 30%대를 유지하는 곳은 송지, 문내, 화원 등 3개 면에 그쳤으며, 읍은 18.5%로 나타났다.

지난해 해남에 출생신고를 한 신생아 수는 285명으로 사상 처음으로 300명 아래로 내려갔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153명)이 해남읍에 집중되었으며, 마산면의 신생아는 단 한 명에 그쳤다. 면별 출생아 수를 보면 산이면(23명)이 가장 많았고, 이어 화원면(21명), 문내·송지면(17명), 황산면(16명) 순이었다. 나머지 면 단위는 모두 10명 미만에 그쳤다.

해남의 연도별 출생아 수는 2018년 513명을 기록한 데 이어 2019년 468명, 2020년 366명 등으로 해마다 큰 폭의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신생아 수는 3년 전(513명)의 거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한편 해남의 인구는 지난 2010년 8만선이 무너진데 이어 10년 만인 2020년 7만선마저 붕괴됐다.

양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