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독자시
옥산서실과 영벽정김금수(영벽정문우회 회장)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1.15  16:05:28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옥봉께서는 기산마을에 태를 묻고
요산요수 따라 옥천면 대산마을에
터를 잡으니 물 맑은 비토가 옥천이요
굵고 길게 뻗은 기맥이 흐른 대산에서

글공부를 시작할 적 신동이 나왔다며 
동기간도 시샘하며 앞다퉈 정진하니
사형제 글재주는 일문 사문장이요 
천부적 재질이 연이어 삼세삼절이라

소동파 송풍의 경직성에서 벗어나
낭만과 유연성의 당풍으로 탈바꿈해
후세인들은 삼당시인으로 불리었고 
한석봉과 더불어 명필가로 손꼽힌다

생전에 남긴 작품 옥산서실에 소장하고
영혼은 옥봉사에 배향 향사로 모시면서
옥봉의 학문을 강마 선행 덕행코자 
문우회가 탄생 영벽정에서 강론한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윤브린너
안녕하세요?
일전에 기고문으로 시비를걸었던 불초 윤서현 입니다.

선유의 학문을 강마 선행코자 하지만
깊은 뜻을 본지에 따라 전술해 줄 선사가 없다는 아쉬움은 여기저기 많습니다.

고명하신 어르신의 강론을 들을 수 있는 기회를 기대합니다.

(2021-11-16 20:14:41)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