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해남프리즘
해남의 가을박찬규(진이찬방 식품연구센터장)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10.15  14:28:44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해남의 가을은 고천암의 넓게 펼쳐진 벌판에서부터 시작한다. 벼 이삭이 고개를 숙이고 있는 황금 들녘은 해남의 가을에 볼 수 있는 장관이다. 올해는 태풍이 거의 없이 비가 적당히 내렸다. 일조량도 많아 병충해 피해가 적어 벼 작황이 순조롭다.

벼 재배면적이 증가한 해남은 어느 지역을 가더라도 황금빛을 나타낸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재배면적의 증가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해남으로 전년보다 약 14.6%가 늘어난(2703㏊) 2만1170㏊에 달한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넓은 면적이다. 쌀 20㎏ 도매가격도 작년에 연평균 4만9872원에서 올해 5만8287원으로 전년보다 16.9%(8415원) 올라 벼 재배면적이 늘어난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또한 논에서 벼 이외 다른 작물을 재배하면 지원금을 주는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이 종료되고 공익형 직불제가 도입된 것도 재배면적 증가의 또 다른 원인이다.

해남은 올해 쌀 생산량이 큰 폭으로 늘어날 전망에 따라 어느 곳보다 활기를 찾는 농촌이 되고 있다. 해남에서는 가을이 되면 벼 이삭의 황금벌판뿐만 아니라 밭마다 절임용 배추가 풍성하게 자라고 있는 것도 흔한 풍경이다. 가을에 파랗게 자라고 있는 배추밭의 풍경은 해남을 연상시키는 또 다른 모습이다. 이모작을 할 수 있는 해남의 따뜻한 기후가 배추농사로 소득을 올리는데 한몫을 하고 있는 셈이다.

해남에서 나는 특산물로는 대표적으로 쌀, 고구마, 절임배추, 밤호박이 있는데 그 중에서도 절임배추 비중이 가장 크다. 농촌이 조금은 한가해질 때 배추를 심은 뒤 3개월 만에 수확하여 전국에 절임배추를 판매하며 얻는 수익이 결코 적지 않다.

또한 자연환경적으로 해남의 아름다운 가을을 볼 수 있는 장소는 크게 두륜산과 달마산, 만대산을 꼽을 수 있다. 그 외에 고천암 길을 따라 피어있는 코스모스도 해남의 가을 풍경에서 빠질 수 없는 코스다. 두륜산은 가련봉, 두륜봉, 노승봉, 고계봉이 남해를 굽어보며 우뚝 솟아 있는 형세다. 관광명소인 대흥사의 전경을 감상할 수 있으며 1979년 12월에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두륜산은 해남의 북평면과 삼산면, 그리고 북일면에 소재하면서 옥천면의 황금 들판을 한눈에 보며 강진만과 완도를 잇는 바다와 섬들을 볼 수 있다.

다음으로 달마산은 불선봉을 지나 도솔봉까지 약 8km에 걸쳐 기세를 자랑하고 있으며 남해를 바라보면서 해남의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달마산 서쪽으로는 우리나라 육지의 가장 남쪽에 자리한 사찰인 미황사가 있다. 도솔봉 정상에 있는 도솔암은 남해로 둘러싸인 해남, 장흥, 강진, 완도를 멀리 바라볼 수 있는 천혜의 명소로 유명하다. 그 다음으로 만대산의 경우 산을 오르다 중간에 만나는 삼봉은 해남읍을 바라볼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이다. 넓게 펼쳐진 삼산의 황금벌판과 조화를 이루고 있는 해남읍의 풍경은 금강저수지와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이처럼 해남의 가을은 볼거리가 풍성하고 먹거리를 생산해낼 수 있는 비옥한 토지가 있다. 땅은 거짓이 없기 때문에 정성들여 가꾸면 농부에게 수확을 맛보게 해준다. 도시에서는 맛볼 수 없는 자연환경과 수확의 기쁨이 커서 해남에 귀촌해서 맞이하는 가을은 행복하다. 한여름에 쏟은 땀이 결실을 맺어 풍요로움을 가져다주는 농촌을 배우고 익히면서 자치활동도 더 열심히 하게 되고 농사일에 더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고 있다. 이제는 자연환경과 향토문화를 접목하여 문화관광을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해남의 자연과 농촌을 자원화하는 방법이 필요하다. 지금보다도 더 특화된 농촌의 가을을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은 없는지 찾아보고 해남의 가을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농촌의 모습으로 자리매김되길 희망한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