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해남사람들
강경석 씨, 솔라시도CC 오픈 후 첫 홀인원솔라 3번홀서, 골프 입문 15년 만에 처음
노영수 기자  |  5536@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11  22:45:30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강경석(49·해남읍·회사원·사진) 씨가 산이에 위치한 솔라시도CC 오픈 후 첫 번째로 홀인원을 기록했다. 홀인원(Hole in one)은 골프에서 티샷을 한 공이 한 번에 홀로 들어가 스코어 1을 기록한 경우를 가리킨다.

강 씨는 지난 5일 20년 지기 친구들과 이곳에서 골프 라운드를 가졌으며 12번홀(솔라 3번홀)에서 홀인원을 잡아냈다. 15년 구력의 강 씨는 이번 홀인원이 자신에게 처음이자 솔라시도CC 오픈 후 나온 첫 홀인원이다.

솔라시도CC는 중앙을 가로지르는 조경 산책로를 중심으로 좌우로 9홀씩 배치됐으며 티(Tee)의 위치에 따라 크게 변화는 난이도를 설계 기법에 사용해 모든 골퍼가 함께할 수 있는 골프장이다.

솔라 3번홀은 거리가 짧은 파 3홀로 티잉그라운드(볼의 출발점) 전면이 연못형 해저드로 돼있고 거리가 짧은 그린 앞뒤로 벙커가 위치해 공략이 쉽지 않은 코스다. 홀컵까지는 120m 거리로 강 씨는 9번 아이언으로 티샷을 해 홀인원을 만들어냈다. 홀인원은 이날 동반한 친구들인 박광용·박준호·배선재 씨가 확인해줬다.

강 씨는 "티샷을 한 후 홀에 잘 붙였다고만 생각하고 그린에 올라갔는데 친구들의 공은 있는데 내 공만 보이지 않았다"며 "친구들이 홀컵 안을 보니 공이 들어가 있다고 해 홀인원인 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20년 지기 친구들과 함께 라운드 하니 홀인원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첫 홀인원이다보니 어안이 벙벙하고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노영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