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독자시
세월이 가도 - '노송리'김영천(향우·경기도 과천시)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06  17:16:29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병자호란 삼전도 비보 들려오던 날
선조 의병들
주성산 줄기에 한숨 내뿜었네

어이 할 거나 이 가슴 찢는 사태를,
오늘의 치욕 잊지 말자 뜻을 모으고
청송(靑松) 한 뿌리 깊게 심었네

면류관은 어디 두고, 한 줌 잘못도 없이 
내 하늘 아래 맨땅 찍던 이마인가 
금상(今上)의 이마는,
만백성의 이마이온데…

이제 사백 성상 흘러
그날의 청송은 노송(老松)이 되었고,

잎사귀 흔들려도 푸르름 여전하고
가지는 늙어도 풍설 앞에 의연하더니,

서녘 노을 만장(輓章)인가 
그예 머나먼 길 떠나갔네

위국 충절의 표상 우리의 노송,
죽어도 떠날 수 없는 땅
주성산 줄기줄기,
그 이름 '노송리(老松里)'! 영원하리

<글쓴이는 올해 83세로 해남 산이 노송리가 고향이다. 올해 2월 노송리에 유물전시관이 건립되어 전남도지정문화재인 조상의 서적이 보존되게 됐다는 소식을 듣고 이를 소재로 시를 지어 해남신문에 보내왔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