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수·축산
해남 벼 재배면적 전국 1위로 올라섰다올해 2만1170㏊로 전년보다 14.6% 늘어
전국 재배도 20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서
쌀값 상승·타작물 지원사업 종료 등 영향
비싸진 고추 재배도 작년보다 7.1% 증가
양동원 편집국장  |  dwyang9@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06  17:09:46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쌀값이 지속적인 오름세를 보인 가운데 올해 해남의 벼 재배면적이 지난해보다 14.6%(2703㏊) 늘어난 2만1170㏊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러한 벼 재배면적은 전국 최대 규모이자 강원도 전체(2만8903㏊)의 73.2%에 달한 것이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21년 벼, 고추 재배면적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전국 쌀 재배면적은 73만2477ha로 지난해보다 0.8%(6045ha) 늘어났다.

벼 재배면적이 2001년(108만3125㏊) 이후 처음으로 20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선 것은 논 타작물재배 지원사업이 종료되고 쌀값이 오른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로 종료된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은 낮은 쌀값을 끌어올리기 위해 2018년부터 벼 대신 다른 작물을 심을 경우 ㏊ 당 평균 340만원을 지원해온 정책이다. 올해 쌀값도 20㎏ 당 5만8287원(농산물 유통정보 기준)으로 2017년 3만3569원보다 2만4718원(73.6%) 올랐다. 또한 벼농사가 타 작물에 비해 기계화가 훨씬 더 진척되면서 농사짓기가 쉬워진 것도 벼농사 증가요인을 작용했다.

해남의 올해 벼 재배면적은 2만1170㏊로 지난해 1만8467㏊보다 2703㏊ 늘어나면서 지난해 전국 2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지난해에는 충남 당진이 1만9120㏊로 최대를 기록했다. 전국 시군별 벼 재배면적은 해남에 이어 당진(2만197㏊), 충남 서산(1만8657㏊), 전북 김제(1만8182㏊), 익산(1만6603㏊) 순으로 많았다.

또한 해남의 벼 재배면적은 강원도의 73.2%, 전남(15만5501㏊)의 13.6%를 각각 차지했다. 전남에서 벼 재배면적이 많은 시·군은 해남에 이어 영암(1만5004㏊), 나주(1만1763㏊), 고흥(1만1734㏊), 영광(9922㏊), 강진(9600㏊), 신안(8501㏊) 등이다.

올해 벼 작황과 관련, 농식품부는 현재까지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고 일조량이 충분하는 등 기상여건이 좋아지면서 평년 대비 포기당 이삭 수 등 생산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7월 초 집중호우로 전남과 경남지역 중심으로 논 2만5000ha가 침수되고, 최근 태풍 '오마이스'로 강풍 영향이 일부 있었지만 벼 생육에는 큰 영향이 없다는 것. 농식품부는 올해 수급분석을 바탕으로, 10월 15일 이전에 '쌀 수급안정대책'을 마련해 수확기에 안정적으로 쌀 수급을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통계청 조사에서 올해 전국의 고추 재배면적은 3만3373㏊로 지난해(3만1146㏊)보다 7.1% 늘어났다. 이는 지난해 고추 가격이 크게 상승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양동원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