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사설
기후변화대응센터 유치에 역량 모아야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8.27  14:54:25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해남이 농림수산식품부가 주관하는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의 전남도 후보지로 선정됐다. 전남도 후보지 한 곳을 선정하는 1차 관문에 고흥, 영암, 무안, 장성 등 5개 자치단체와 유치 경쟁을 벌여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이다.

해남은 기후변화대응센터 유치를 위해 착실한 준비를 해왔다. 삼산 평활리 일원에 이미 마련한 34㏊ 일부인 3㏊(농식품부 기준)를 부지로 활용하기로 하고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한 기반도 조성 중이다.

또 기후변화 관련기관과 업무협약, 군민 의식 제고를 위한 대상별 교육 등 역량 강화를 위한 준비도 추진했다. 지난해부터 광주지방기상청, 도 농업기술원, 서울대, 전남대, 순천대, 티맥스소프트, 팜에이트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민·관·학 연계로 효율적인 정책지원 등이 가능하도록 협조체계를 구축한 것이다.

기후변화대응센터 유치를 위한 군민들의 의지도 결집하고 있다. 농업관련 단체를 중심으로 각계 군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유치 희망 SNS 캠페인과 전체 군민 50% 서명을 목표로 범군민 서명운동에 돌입하는 등 열기가 어느 때보다 뜨겁다.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는 총 사업비 4079억원(건축비 905억원, 장비 186억원, 10년간 운영비 2988억원)의 대규모 국책 사업이다. 지구 기후위기 대응 전략 및 정책 방향 등 국가계획 수립과 농업 기후변화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해남은 지난해 기후변화대응사업의 일환으로 농촌진흥청이 추진했던 아열대작물 실증센터 공모에 실패했던 아픈 경험이 있다. 당시 농진청이 특정 지역을 염두에 두고 해남을 배척하기 위한 평가항목과 기준을 내세웠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때문에 해남군과 전남도는 농식품 기후변화대응센터가 설립되는 목적과 부지 선정 평가항목을 면밀히 분석해 해남이 적지인지에 대한 대응 논리를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 해남군의 적극적인 대응으로 농식품부가 발표한 평가항목에 교통접근성이 제외된 것은 환영할 일이다.

농식품부의 최종 후보지 선정은 오는 9월 17일로 예정되어 있다. 강원도를 제외한 전국 시도가 이번 센터 유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는 후보지 선정에 앞서 9월 8일 서류평가를 통해 2차 현장평가 대상을 공고하고 9월 13~15일 2차 대면평가를 할 예정이다.

서류평가, 현장평가, 결과발표까지 긴장의 끈을 늦춰서는 안 된다.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에는 변수도 많은 만큼 정치권 등 해남의 모든 역량을 모아야 할 때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