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수·축산
쌀 20kg 생산비 3만원 넘어서전년보다 1910원 늘어나
쌀값 상승에 순수익도 증가
육형주 기자  |  six@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19  11:07:36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지난해 20kg의 쌀을 생산하는데 들어간 비용이 3만1082원으로 전년대비 1910원이 증가하며 3만원을 넘어섰다.

통계청의 '2020년산 논벼(쌀) 생산비조사 결과'에 따르면 20kg 쌀 생산비가 전년대비 6.5%가 증가했다.

지난해 긴 장마와 태풍 등 이상기후로 일조시간이 감소하고 강수량이 많아 생산량이 줄어들면서 생산비가 증가했다.

논벼 10a당 생산비도 77만3658원으로 전년대비 452원(0.1%)가 증가했다. 지난해 10a당 쌀 생산량은 5.8% 감소했다. 2017년부터 10a당 논벼 생산비가 증가하고 쌀 생산량이 줄면서 20kg당 쌀 생산비가 증가하고 있다.

생산비는 규모화된 농가일수록 낮아졌으며 0.5ha 이하가 96만1000원인데 반해 5ha이상은 69만8000원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전북이 87만4000원으로 가장 높았고 충남이 72만9000원으로 가장 낮았다. 전남은 74만1000원으로 조사됐다.

생산량은 감소했지만 산지 쌀값이 상승하면서 10a당 논벼 총수입은 121만6248원으로 전년대비 6만3668원(5.5%) 증가했다. 총수입에서 생산비를 제외한 순수익은 44만2591원으로 전년 37만9375원보다 16.7%가 늘었다.

통계자료와는 다르게 농업현장에서는 생산량 감소로 수익이 늘어나진 않았다는 반응이다. 쌀값은 올랐지만 생산량 감소가 통계치보다도 많다는 반응이 크다.

김영동 전국쌀생산자협회장은 "지난해 이상기후로 쌀 생산량이 크게 줄어 생산량이 50% 가까이 줄어든 곳도 있어 쌀값이 올랐다고 해도 수익은 줄어들었다"며 "농업분야 통계를 내는 곳마다 수치가 달라 정확한 통계자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육형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