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면
감쪽같이 사라진 어머니묘 '날벼락'황산서 묘 착각해 무단 파묘
설 성묘 가보니 유골도 없어져
'훼손 합의' 안되자 연락 끊어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23  15:06:19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 봉분이 사라진 어머니 묘 자리를 가리키고 있다.

"우리 어머니가 저를 어떻게 키우셨는데…. 어머니 묘도 지켜드리지 못한 불효자가 돼버렸습니다."

황산면 징의마을에 사는 A 씨는 지난달 설 때 마을 야산에 있는 어머니 묘소에 성묘를 하러 갔다 기절초풍할 일을 당했다. 멀쩡했던 어머니 묘가 파헤쳐져 온데간데없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인근 주민들에게 수소문해 자초지종을 알아보니 부산에 사는 B 씨가 아들과 동행해 지난해 6월 포크레인을 동원해 묘를 파헤치고 유골도 가루로 만들어 주변에 뿌렸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부산에 사는 B 씨는 그동안 해남에 있는 조카를 통해 어머니 묘를 관리해왔지만 나이가 들면서 묘 관리가 힘들다며 파묘한 것인데 이 묘는 자신의 어머니 묘가 아니라 A 씨 어머니의 봉분이었던 것이다.

A 씨는 "자주 오지 못해 착각했다고 해도 두 묘가 붙어 있는 것도 아니고 70m 이상 떨어져 있고, 파묘를 하기 전에 해남에 사는 친지들에게 물어보지도 않고 면사무소에 개장 신고도 하지 않은 채 이 지경으로 만들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또 "어머니 묘를 파서 유골까지 훼손해 충격도 충격이지만, 천도재를 지내고 묘를 다시 쓰려면 3000만원 넘게 드는 상황에서 B 씨는 총재산이 1000만원밖에 없으니 맘대로 하라거나, 징역을 살겠다는 등 발뺌만 하고 있다"며 "난 어떻게 하란 말이냐"하고 울먹였다.

A 씨는 지난해 8월 갑자기 배에서 떨어져 석 달 정도 입원치료를 받았고 아내도 올 1월 발을 크게 다쳐 병원에 입원하는 등 우환이 겹치면서 성묘 때까지 이 같은 사실을 알지 못했다.

B 씨는 A 씨 집으로 찾아와 착각해 빚어진 일로 잘못했다는 취지로 해명하고 1000만원에 합의하자고 제안했다. 이를 거절하자 이후 전화번호를 바꿨고 아들 또한 전화를 받지 않고 있는 상태이다.

A 씨는 "세 살 때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어머니가 힘들게 저를 키우셨는데 어머니를 뵐 면목이 없다"며 "경찰에서 신속하게 수사에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A 씨는 B 씨를 형사고발하고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해남경찰서는 B 씨 부자에게 출석통지서를 보냈지만 답변이 없는 상태이며, 계속 출석통지서를 보내도 응하지 않으면 강제구인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