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발행인 칼럼
따뜻한 이웃이 되는 설 명절민인기(본사 대표이사)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2.05  16:18:57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입춘이 지나고 이제 일주일 있으면 설이다. 해남 곳곳에는 '애들아 코로나 보내지 말고 용돈만 보내거라', '아그들아 효도하러 오면 불효자식 된께∼ 오지 말그라'라는 부모님 일동 명의의 현수막이 걸려있다.

설날에는 온 가족이 모여 차례를 지내고 조부모, 부모님께 세배한 후 동네 어르신들을 찾아 새해 인사를 드리면 집집마다 떡과 과일 등을 대접받고 세뱃돈도 받았다. 그때의 기쁨이 추억 속에 아른거린다. 떡국 한 사발에 나이 한 살 더 먹으면서 한 해의 행운을 비는 아름다운 미풍양속이었다.

지난 수십 년간 각자도생의 자본주의 경제체제에서 흩어져 살 수밖에 없는 형편에서 세시풍속이 변해오다 전 지구적 팬데믹 코로나 사태로 올해 설날 풍속도는 완전히 달라질 것 같다.

이번 설에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대책으로 집합금지가 유지되면서 동거가족이 아니면 가족도 5인 이상은 모일 수 없고 이를 위반하면 과태료까지 내야 한다. 온 가족이 함께 모이면 10명이 훨씬 넘어 올해 고향 방문은 매우 난감하다고 한다. 어느 시민은 태어난 지 두 달 된 아이를 양가 부모가 보고 싶어 하고, 어느 직장인은 결혼 뒤 첫 명절이라 부모님께 인사해야 하는데 어찌해야 할지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한다.

우리 해남은 노령인구가 많은 초고령사회다. 나이 들어 고독과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 살아가면서도 명절이면 자식과 손자손녀 보는 재미가 쏠쏠한데 이번 설 명절을 어떻게 보내야 하는가 하는 아쉬움에서 내려오면 불효이니 용돈만 보내라는 표현이 등장한 것으로 보인다.

설 명절에 고향과 부모를 찾아 함께하는 것은 낳고 기르신 부모님에 대한 효도의 기본이자 중심이다. 코로나로부터 부모님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귀성 금지'가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한 조치로써 어쩔 수 없다면 오가진 못하더라도 조상에 대한 공경심과 부모자식간 정을 더욱 두텁게 해야 한다. 먼저 더욱 뜨겁고 정겨운 존경의 마음을 평상시에 주고 받는 것이다. 어떤 면에서는 효도도 평상심의 결과물일 수 있다.

민주국가에서는 사람들 모두가 행복하게 살 권리를 가진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서서히 사람과 생명의 가치는 무시되고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하나의 수단이자 방편에 불과한 돈이 최고라는 물질만능풍조에 빠져 있다. 돈이 사람들 마음의 안방을 차지하고 있다. 그 결과 잘 사는 사람과 못사는 사람을 나누는 불평등과 양극화 현상이 심해졌다.

세상이 이렇다 해도 우리는 사람 중심의 가치를 세우고 경쟁과 대립보다는 서로 돕는 상생과 배려의 삶 속에서 행복을 추구해야 한다. 코로나 사태에서 보듯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어서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다. 거리두기로 가족과 친구들을 자유롭게 만나지 못하니 사람이 더욱 그리워지고 우울증 등 정신적 질환도 심각해지고 있다.

어느 시인의 '연탄재 함부로 차지 마라/너는/누구에게 한 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는 시에서 느끼듯 하찮게 보이는 자연과 생물들에 대한 새로운 성찰을 통해 우리의 생각을 바꿔야 한다.

설 명절 가족 모임과 생명 유지의 근간인 농업이 중심인 해남의 경제도 어려운 게 현실이다. 그럼에도 항상 같이 사는 군민 모두가 서로 자식손자와 부모가 되고 가까운 이웃이 되는 상생과 배려 속에 희망의 해남공동체를 만들어 갔으면 한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