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해남광장
당신의 불행을 사겠습니다김성률(교사, 시인)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23  13:02:59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불행하세요? 그럼 그 불행을 제게 파시죠~ 어떤가요, 파시겠습니까?" 누군가 당신에게 말을 걸어온다면 당신은 팔 수 있는 불행이 있을까요?

일단 '나는 불행하다'고 전제해 보죠. 그 불행이란 무엇일까요? 오늘 아침 돌부리에 걸려 넘어진 일이거나, 쇼핑몰에서 본 어떤 물건을 쉽게 구입할 수 없는 주머니 사정이나, 왁자하게 떠들고 놀아줄 벗이 지금 없다거나, 뭐 이런저런 스트레스가 겹치고 있다거나, 어느 연예인처럼 잘 생기지 못했다거나, 뭐 그렇고 그런 일들이 나를 붙들고 있는 것들이 아닐까요?

산다는 것을 생각해 보면 어디선가 날아온 불행이 순간 나를 지배하죠. 그리고 그 식민의 시간이 지속되며 나를 불행에 휩싸이게 하죠. 때론 순간일지라도 기쁨이 나를 스치기도 하죠. 그런데 이 기쁨이란 존재는 순해 빠져서 나를 지배하려 들지도 않고 쉽게 떠나려 든다는 게 문제죠. 내게는 잡히지 않는, 약오르게도 옆 사람에게는 월척이 되어 잡히는 물고기처럼 근처를 배회하며 깐죽거리기 일쑤죠. 그것이 또한 나를 슬프게 하고 불행으로 몰아넣기도 하고요.

자, 그럼 당신의 불행을 내게 파세요. 그런데 어떻게 파실 건가요? 그 방법은 당신이 찾으시기 바랍니다. 당신이 팔아줘야 제가 살 수 있거든요. 만약 그 방법을 못 찾는다면 그것은 당신이 간직할 수밖에 없겠죠. 제 생각에 가장 좋은 방법은 당신이 과감하게 버리거나 무시하거나 팽개쳐버리는 것인데 당신이 그런 결단을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군요.

당신의 불행은 어떤 꼴을 하고 있나요? 뭔가 모자라거나 못 미치거나 찌그러진 모양인가요? 만약 그렇다면 말입니다. 그 모자라고 못 미치고 찌그러진 모양을 펴서 파시기 바랍니다. 그 부족한 것들도 내 일부일진대 남들에게 내 일부가 부족하다고 구박이나 받는다면 그것도 유쾌하진 않을 테니까 말입니다.

불행이란 것이 사실 '나'의 문제가 아닐 경우가 많죠. 우리는 때때로 나와 불행을 동일시하는 습성이 있죠. 그러다가 얼마의 시간이 지난 후에 '내가 왜 그걸 가지고 그렇게 힘들어 했지?' 하는 억울함이 들 때가 있죠. 그 불행과 이별한 후에 보니까 '그게 내가 그렇게 매달릴 무엇이 아니었는데…'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더라구요.

예전에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었죠. 여기저기 불행을 다 수집하여 '불행 박물관'을 차리면 어떨까? 굳이 이유를 댄다면, 불행은 행복에 비해 참 많은 이야기를 품잖아요. 한 발짝 떨어져서 보면 '불행=추억덩어리'죠. 너무 아려서 울게도 하고 그러다 미소 짓게 하며 나를 위로해 주죠. 카타르시스를 간직한 고통이라고나 할까요?

생각해 보세요. 한 자리에 그 절절한 얘기들을 모아둔 모습을요. 우리가 어떤 박물관을 찾았을 때 스쳐 지나치던 많은 경험들이 있죠. 그 안에도 수많은 얘기들이 들어 있었겠지만 그들에게 감동이 있는 고통을 느끼지 않잖아요. 그래서 스치듯 지나치는 거잖아요. 물론 관련 있는 전문가나 학생이나 또 어떤 이익과 연관된 사람들이야 쉽게 지나치지 않겠지만요.

아무튼 누구나 간직하고 살아가는 불행이 한 자리에 모였다고 상상해 보세요. 거긴 어떤 유명인이나 갑부나 실패자들이나 평범해 보이지만 눈물을 아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가득하겠죠. 제가 그 박물관을 차리면 꼭 시간 내서 들러주시길 바랍니다.

그 전에 말입니다. 당신의 불행을 당신의 마당에 쫘악 펼쳐 보세요. 어릴 적부터 현재까지 자신의 슬픔이나 고통이나 불행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을 쭈욱 널어놓고 그 날의 자신과 대화를 해 보길 권합니다. 그리고 자신만의 작은 박물관에 전시해도 좋겠지요. 잘 꾸며 놓으시길 바랍니다. 제가 찾아갈지도 모르니까요. 혹 제가 찾아가면 그 불행에 대한 얘기를 멋지게 설명해 주시길 부탁할게요. 제가 당신과 함께 울 수 있도록 말예요. 그리고 서로 손을 잡아주고 웃을 수 있도록 줄거리가 있는 불행이 거기 있기를 바랍니다.

어쩌면 당신은 이제 불행을 아끼게 되어 팔지 않을지도 모르겠군요. 어쩔 수 없죠. 당신이 그 불행을 간직할 마음이라면요. 간직하는 동안 당신이 행복하기를 기도하죠. 혹시나 여전히 팔 마음이라면 언제든지 불러주시기 바랍니다. 건투를 빕니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