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교육·문화
'무릎을 꿇어야…' 첫 시집 발간현산 출신 윤평현 시인
양동원 기자  |  dwyang9@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3  20:32:15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맑은 날에도 초록 비 내린다는/백련동에 들면/덕음산 숲속 새 바람소리/어깨 튼실한 은행나무/이파리 억수로 매달고/오백년 세월/여기저기 기웃기웃/반가운 손 오시는 듯/땅 끝 마을 갯가/파도 타고 놀던 바람 종종걸음으로 달려와/은행나무 대 비자나무 숲 스치면/초록 비 내리는 청아한 소리/녹우당 처마에/영광과 애환 차곡차곡 새기는데/추원당 왕대밭 사이를/홀로 걸으면 가슴 저리다'(녹우당)

해남 현산 출신인 윤평현(75·사진) 시인은 첫 시집 '무릎을 꿇어야 작은 꽃이 보인다'(청어출판)에서 녹우당을 이렇게 노래했다. 119편의 작품이 실린 시집은 1~5부로 이뤄졌다. 주로 자연친화적인 서정성 짙은 시가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녹우당 이외 달마산 등 해남을 소재로 한 수 편을 담고 있다.

   
 

윤 시인은 "삶이 가는 길은 강물 같아서 산천을 얼싸안고 굽이돌아 부대끼며 부서졌지만 영광은 시련 위에 피는 꽃"이라고 말한다.

고산 윤선도의 12대손인 그는 평소 오우가를 좋아한다. 한국전력공사를 퇴직한 이후 시 쓰기에 열중했으며, 2013년 한국대경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해 한국강남문학상(2015년), 성천문학상(2018년)을 수상했다.

윤 시인은 현산초등을 졸업한 뒤 목포유달중으로 유학하면서 타지 생활을 했으며, 문중 시제 등으로 매년 2~3차례 고향을 찾는다.

양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