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만평·사진 > 사진뉴스
대왕고래뼈·독사고기 '볼거리 풍성'땅끝해양자연사박물관 관광 명소로
코로나 여파에도 하루 300여명 관람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02  02:31:49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 골격 25m의 대왕고려뼈가 천장에 매달려 전시돼 있다.
   
▲ 상어와 문어 조형물로 새로 꾸민 박물관 외관.

개관 1년째를 넘긴 땅끝해양자연사박물관이 다양한 볼거리를 앞세워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이 곳은 국내 최대 규모의 해양실물 표본을 보유한 곳으로 화석류와 어류, 상어류, 갑각류, 육지생물 표본, 남극생물 표본 등 1500여종 5만6000여점의 전시물이 4개 전시관에 전시돼 있다.

또 심해의 세계를 영상으로 보여주는 영상관과 바닷속 그리기, 샌드놀이 등 다양한 체험관도 갖추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 가장 큰 크기인 25m의 실제 대왕고래뼈가 전시돼 있고 탯줄이 달린 밍크고래 태아는 물론 해부된 고래모습, 파란색 피를 가진 투구게, 지구촌 생태계의 최후 보루인 남극 생물(펭귄, 산호초)들도 볼 수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 세계적으로 희귀한 바이퍼피쉬. 독사처럼 기다란 송곳이를 지니고 있다.

또 지난 1월 지중해에서 잡힌 바이퍼피쉬(독사고기)를 경매를 통해 구입해 실물 크기로 전시하며 추가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바이퍼피쉬는 1500m 가까이 심해에서만 살고 독사처럼 기다란 송곳이를 가지고 있는데다 몸에 섬광물질(발광기)를 지니고 있는데 실물크기 전시는 세계적으로도 몇 군데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밖에 박물관 조명을 새로 보완하고 박물관 외관도 상어와 문어 조형물로 새로 꾸며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땅끝해양자연사박물관은 땅끝 관광과 연계가 이뤄지며 코로나19 여파에도 최근 하루 평균 300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가고 있다.

서울에서 가족과 함께 왔다는 황현진 씨는 "서울에도 해양박물관이 있지만 이 곳이 더 아기자기하고 깔끔하게 전시돼 있고 볼거리가 풍부해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임양수 관장은 "40여년간 세계 바다를 항해하며 직접 전시물을 수집해 박물관을 만들게 됐는데 박물관을 통해 환경과 해양 생태계의 중요성을 알리고 해남의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땅끝해양자연사박물관의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관람료는 개인 기준으로 어린이 3000원, 청소년 4000원, 성인 5000원이다.

자세한 문의는 땅끝해양자연사박물관(535-2110)으로 하면 된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