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성·교육·문화
최석운 작가, 해남의 영감을 화폭에 담다행촌미술관서 30점 전시
다음달 25일까지 선봬
육형주 기자  |  six@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8.01  23:38:31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이마도작업실에 입주해 해남의 다양한 모습에서 영감을 얻어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최석운(61) 작가가 신작 30여점을 다음달 25일까지 행촌미술관에서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이마도二馬島_낙원樂園으로부터'란 이름으로 해남종합병원 동관 1층에 있는 행촌미술관에서 지난 25일부터 한 달간 진행된다. 관람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마도작업실은 행촌문화재단이 지난 2014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창작레지던시로 그 동안 서용선, 이종구, 김주호 등 60여명의 작가들이 입주해 다양한 작품활동을 펼쳐왔으며 지난 2018년 부터는 전남도문화재단의 공간연계형창작사업의 지원을 받고 있다.

행촌문화재단이 문내면 임하도에서 운영하고 있는 이마도작업실에 지난해 7월 입주한 최 작가는 1년간 30여점의 유화 작품을 그렸다. 최 작가의 신작들은 해남에서 지내며 보고 느꼈던 자연과 인물 등 다양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갓 수확한 대파를 가득 안고 있는 여자, 배롱나무와 동백꽃, 까치와 고라니가 노니는 풍경, 임하도 바다에서 잡아 식탁에 오른 보리숭어 등을 화려한 색과 작가의 위트 있는 화풍으로 담아냈다.

최 작가는 "작은 섬에 위치한 이마도작업실은 낭만적인 고립을 느끼는 유배지이다"며 "거칠지만 예술가의 긴장과 감성의 날을 세울 수 있는 곳이다"고 말했다.

이어 "염전에서 소금을 만드는 사람들, 도처에 동백꽃, 유채꽃이 피어 있으며 갯벌과 작업실에서 볼 수 있는 다양한 풍경을 작업해나가고 있다"며 "사전에 계획을 세우기보다 내가 추구하는 방향에 맞는 상황을 만나 영감을 얻어 작품을 그리기 때문에 많이 보고 느껴서 떠오르는 영감을 과거보다 더 많이 숙성시켜가며 작업해나갈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최 작가는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을 통해 다양한 작품을 선보였으며 지난 2008년부터 부산, 제주, 광주 등에 위치한 창작레지던시에서 작품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육형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