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사설
해남군청사 철거·보존 의견을 보며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23  20:58:16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해남군 청사가 애초 계획대로 철거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일부에서 제기된 '보존 의견'에 대한 여러 검토를 거친 끝에 건물 안전성과 타당성이 떨어져 철거가 불가피하다는 내부 결론이다.

현 청사는 1968년 지어진 이후 50년 이상 해남의 행정 중심축 역할을 해왔다. 그만큼 군민들의 손때가 많이 묻어있는 상징성을 갖고 있다. '버스 떠난 뒤 손 흔드는 격'이 될 수 있으나, 새 청사의 필요성이 제기된 시기에 현재 청사의 보존과 철거에 대한 보다 깊이 있는 여론수렴 과정을 거쳐야 했다.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경우를 보더라도 청사의 보전 여부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고, 이를 공청회 등의 절차를 통해 협의안을 도출해내고 있다.

해남은 벌써 15년 전인 2005년 새 청사를 마련하기 위한 건축기금 조성에 들어갔다. 이후 신청사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용역, 청사신축추진위원회 구성을 거쳐 5년 전 새 청사의 위치가 결정됐다. 당시 군청사가 건축사적, 문화적인 측면에서 보존할 만한 역사성을 갖고 있는지에 대한 심도 있는 협의 과정이 필요했다.

현 청사를 보존해야 하는지, 철거하는 게 옳은 지를 판단하는 것은 쉽지 않다. 각자의 의견이 다를 수 있다. 다만 신청사의 구체적인 계획이 결정되기 이전인 2012년 청사 건물 안전진단에서 D등급 판정을 받은 게 철거를 당연한 수순으로 단정한 부분이 없지 않다. 똑같이 D등급을 받은 옛 승주군 청사의 경우 보강공사를 통해 B등급의 건물로써 주민들의 생활문화 공간으로 거듭 태어난 사례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신축 중인 새 청사의 현재 공정률이 50%에 이르고, 내년 6월이면 완공된다. 이후 2개월여 동안 이전 작업을 거치면 현 청사는 내년 하반기에 철거작업에 들어가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현 청사를 '보존'으로 180도 바꾸면 또 다른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 기존 계획대로 철거를 주장하는 의견이 있을 수 있고, 신청사의 주출입구를 건물 뒤편으로 바꿔야 하는 문제가 있다. 또한 현 청사의 리모델링에 들어가는 수십억 원 규모의 재정 부담도 만만치 않다. 이런 상황을 감안하면 현 청사를 보존하는 게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봐야 한다.

다만 군민들 사이에 현 청사의 역사성과 문화공간 활용 등의 이유로 보존을 바라는 의견이 있는 만큼, 앞으로 철거의 불가피성에 대한 소상한 설명과 군민의 이해를 높이는 절차가 필요하다. 군민의 대표기관인 의회도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계획안 의결 과정에서 이를 반영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