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종교·유교계 한말씀
▶모자라는 것은 소리를 내지만자황스님(염불선 수도도량 광보사)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7.23  20:58:16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얕은 개울물은 소리 내어 흐르고 깊은 강물은 소리 없이 흐른다. 모자라는 것은 소리를 내지만 가득 찬 것은 조용하다. 어리석은 자는 물이 반쯤 찬 항아리와 같고 지혜로운 자는 물이 가득찬 연못과 같다.' <숫타니파타(Suttanipata)>가득 찬 것은 소리를 내지 않듯, 내면이 꽉 찬 사람은 침묵한다. 지혜로운 사람은 애써 자신을 드러내려고 하지 않고 다만 행동으로 보여줄 뿐이다. 꽉 찬 사람은 자신 스스로 이미 충만하기 때문에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다. 남에게 잘 보이려 애쓸 것도 없고, 남들의 시선을 의식해 행동하지도 않으며, 말로써 자신을 포장하려 들 것도 없다.

그에게 침묵은 그 어떤 말보다도 우렁찬 천둥과 같다. 말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자신을 드러내고자 애쓴다는 것이고, 그것은 그대로 자신의 부족한 속내를 내놓을 뿐이다. 말이 없는 사람은 침묵 가운데에서 자신의 빛을 한없이 드러내고 있는 사람이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