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사설
'바나나 주산지' 해남을 꿈꾸다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6.19  14:37:54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우리나라 내륙의 최남단인 해남이 아열대 과일인 '바나나 산지'의 명함을 내밀게 된다. 북평의 한 비닐하우스에서 1년간 공들인 바나나가 다음 달 수확을 앞두고 하루가 다르게 영글어가고 있다. 해남산 바나나가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을 날이 멀지 않은 것이다.

해남에서는 지난해 두 농가가 바나나 묘목을 심어 북평에서 이번에 출하하게 됐고, 계곡의 한 비닐하우스에서도 내년 1월이면 '해남산 바나나 2호'를 수확하게 된다. 계곡의 또 다른 농가는 다음 달 바나나를 식재할 예정이며, 황산도 오는 10월 중에는 바나나 재배농가에 합류하게 된다. 그러면 해남에서는 올해 모두 네 농가가 1ha(3000평) 규모의 비닐하우스에서 바나나를 키우게 된다.

물론 전남에서 바나나 생산농가가 해남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강진에서 한 농가는 이미 지난해 수확을 했고, 완도와 진도의 한 농가도 바나나 생산에 도전하고 있다.

다만 해남에서 바나나를 재배하는 농가 수와 재배 면적이 가장 많고, 입지 여건을 고려하면 성장 가능성도 아주 높다.

해남이 바나나 생산지로서 꿈을 현실로 만들어가는 과정에는 해남군(농업기술센터)의 부단한 노력이 깔려있다. 농업기술센터는 실증재배를 거쳐 적합성이 검증된 작물에 대해 농가 신청을 받아 예산 범위 내에서 시범재배에 나서고 있다. 선정된 농가에 대해서는 시설하우스, 난방설치비와 묘목 등 비용의 50~70%를 지원한다.

바나나는 앞으로 해남의 주요 소득 작목으로 기대가 높다. 우선 판로 걱정이 없다. 출하된 바나나는 농협 하나로마트를 통해 전국 소비자를 찾아간다. 친환경 작물이어서 어린이 급식으로도 공급된다. 가격도 수입산의 3.5배 이상으로 형성되어 있다.

수입산 바나나는 농약을 많이 사용하고 장기 유통에 따른 방부제 등으로 친환경의 선호도가 갈수록 높아지는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점차 외면 받을 수밖에 없다.

해남이 바나나 주산지의 명성을 제주도로부터 넘겨받을 날도 올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농가에 대한 부단한 기술 지원 뿐 아니라 재정적인 뒷받침도 꾸준히 이뤄져야 한다. 아직은 걸음마 단계이기 때문이다.

비단 바나나 뿐 아니라 지리적 이점을 최대한 살려 망고, 무화과 등 다른 아열대 작물에 대한 지속적인 보급·확대도 필요하다.

국립아열대작물 실증센터 유치가 무산돼 아쉽지만, 그런 만큼 아열대작물의 선진지로 우뚝 서기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