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민기자·은빛복지기자
땅끝순례문학관 시 창작교실 개강이대흠 시인 강의
김금수 은빛복지 기자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9  22:19:30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 지난 21일 개강한 시 창작교실.

땅끝순례문학관이 문학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위한 시 창작교실강좌를 지난 21일 개강했다.

시 창작교실강좌는 지난 4월 하순부터 열 계획을 세웠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몇 차례 미뤄졌다. 개강 첫날에는 50여명이 참석하면서 빈자리가 없이 강의실을 가득 메웠다.

이날 강사는 문학박사 이대흠 시인이 맡았으며 포문은 과연 문학의 고장답게 타 지역에 비교가 안 될 만큼 많은 분들이 찾았다고 기뻐하는 표정을 지었다.

이 강사는 "바둑에서 아마추어와 프로가 있듯이 시인도 그와 같으니 열심히 하자"며 "시는 내 감정을 언어로 전달하는데 그 언어를 발굴해서 가장 아름답게 전달하는 것이 수준 높은 것으니 수많은 시를 써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시는 은유법보다는 직유법이 최고"라며 "직유법을 모르고 다른 비유법에 대해 말할 수 없고 직유법을 정확히 모르면 다른 비유법을 알 수도 없다"고 했다. "어려운 말보다 쉬운 말을 많이 쓰는 것이 좋은 시고 소월이 유명해진 것도 쉬운 말을 많이 붙여 썼기 때문이다"고 했다. "그림으로 비유하면 초보자의 경우 전체를 다 그리려하는데 그러지 않고 핵심만 그려야하듯 시도 마찬가지로 핵심만 표현함"이라고 했다.

김금수 은빛복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