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면
80일만의 등교 "반갑다, 친구야!"고3·60명 이하 학교 등교
마스크 착용·띄어앉기 방역
이창섭 기자  |  nonno@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3  18:35:54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코로나19 여파로 5차례나 연기됐던 등교수업이 지난 20일부터 80여일 만에 시작된 가운데 학생들은 설렘과 함께 불안감을 내비치면서도 비교적 차분함 속에 등교수업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급식실은 지그재그, 교실엔 짝꿍 없고' <2020년 5월 22일자 16면>

해남에서는 20일부터 고3 학생들은 물론 초·중 전체 31개교 가운데 60명 이하 소규모 학교인 20개교가 등교수업을 시작했으며 아직까지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집으로 돌아가는 등의 비상상황은 발생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 학교에서는 학생들이 등교할 때 발열검사와 손 소독 등을 거치도록 했고 교실에서는 짝궁 없이 책상을 1~2m 간격을 두고 앉도록 했으며 수업을 들을 때도 마스크를 쓰도록 했다.

또 급식실에서도 지그재그나 한 칸을 비우고 한 방향으로 앉기 등으로 자리를 배치했고 의심증상 학생을 위한 일시적 관찰실도 모두 설치했다.

학생들은 80여일 만에 교실에서 교사와 친구들을 만나게 되자 설렘 반 걱정 반의 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삼산초등학교 김세람(6년) 양은 "새 학기에 전학 온 친구를 오늘 처음 만나게 돼 좋고 다시 친구들과 함께 교실에서 수업을 받을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해남고등학교 김가희(3년) 양은 "솔직히 많이 불안하지만 원격수업만 하다 직접 교사와 친구들을 만나고 대면 수업을 하니 수업 집중도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7일에는 고2, 중3, 초등 1~2학년이 등교하고 6월 3일에는 고1과 중2, 초등3~4학년이 등교하며 마지막으로 6월 8일에는 중학교 1학년, 초등 5~6학년이 학교에 간다.

이창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