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기고
아열대작물 실증센터, 해남에 들어와야 한다박상정(해남군의회 의원)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3  15:34:02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지구 온난화로 인해 해수면 상승, 생태계의 파괴, 자연재해의 만연 등은 인류의 생존까지 위협한다. 그 중 인간의 먹거리를 생산하는 생명농업은 많은 변화가 올 수밖에 없게 된다. 이에 농업 환경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아열대성 작물의 개발, 기후 변화에 따른 작부체계의 변화, 농작물 병충해 등에 대해 정부는 100년 대계를 바라보며 준비해야 한다.

정부에서는 지난 4월 22일 기후변화대응 농업연구단지의 한 분야인 아열대 작물 실증센터 설치를 위한 공모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환경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정책에 공감하며, 농경지가 전국에서 가장 크고, 기후가 가장 빠르게 변하는 천혜의 조건을 갖춘 해남군에 기후변화 대응 농업 연구단지가 들어서야 한다.

첫째, 해남군 면적은 1013㎢로 전남에서 가장 넓고 다양한 지형과 기후 형태를 띠고 있다. 연간 온도차가 40℃이상이며 연평균 13℃이상으로 타 지역보다 높은 기온을 나타내고 있다.

한반도 최남단으로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의 관문에 있어 아열대성 작물 연구와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에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고 있음을 아무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만일 해남군이 아닌 타 지역에 기후변화 대응 아열대 작물재배 실증센터가 들어선다면 기후변화에 해남군보다 몇 십년이 늦은 지역에서 실증실험을 거쳐야 됨에 따라 재배 가능한 작물이 나오는 동안 해남군은 기후 변화에 따른 농업의 문제를 고스란히 안고가야 하는 피폐된 전국 최대의 농업군이 될 것이다.

둘째, 해남군의 경지면적은 350㎢로 전국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유기농 재배면적이 가장 큰 해남군은 쌀, 겨울배추, 고구마, 밀 등 주요 농산물을 전국에서 가장 많이 생산하고, 마늘, 고추, 양파 등 다양한 농산물이 나오고 있다. 또한 전남도 농업기술원 산하 난지과수연구소가 있어 2005년부터 바나나, 오크라, 파파야, 애플망고, 무화과, 백향과, 커피, 파인애플, 용과, 올리브 등 아열대 작물을 이미 연구하고 시범 재배하고 있다. 해남군의 모든 지역은 아열대작물 실험장이 될 수 있는 최적의 요건을 갖추고 있는 것이다.

특히 국토의 균형발전은 지역의 특성을 살려 이루어져야 한다. 전국에서 농경지가 가장 넓은 해남군에 미래의 농업발전을 위해 아열대작물 실증센터를 비롯한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단지가 유치돼 농업인의 삶의 질 향상과 항구적인 미래 생명농업의 발전을 위한 길이 되기를 기원한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