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종교·유교계 한말씀
▶反哺之孝(반포지효)김금수(향교삼호학당 고문)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23  15:34:02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반포지효하면 예로부터 널리 알려진 말로 '까마귀는 늙은 어미에게 먹이를 물어다 주는 효자 새'라는 뜻이다. 그런데도 세상 사람들은 명성과는 달리 흉조로 여긴다.

까마귀와 까치는 외모가 엇비슷한데 까치는 생김새가 고와 길조로 여기고, 까마귀는 상대적으로 모양새가 흉하고 색이 검고 울음소리마저 음침한데다 시체를 먹는 습관 때문에 흉조로 업신여겨왔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보면 고려 때는 三足烏(삼족오)로 길조였고, IQ가 70으로 도구를 이용할 만큼 영리한 새다. 자신을 키워준 어미 새가 늙고 병들어 먹이사냥을 못하면 먹이를 물어다 어미를 봉양한 효자 새다.

5월은 가정의 달이다. 미물인 까마귀도 효행을 하거늘 사람으로서 늙은 부모를 섬기지 않는다면 이보다 더 큰 죄가 있겠는가. 아널드 토인비는 "저승 가는 길에 한국의 효를 갖고 가겠다"고 말했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콘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