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종교·유교계 한말씀
▶청지기로서의 삶전상배 목사(봄길교회)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5  17:54:24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각각 은사를 받은 대로 하나님의 여러 가지 은혜를 맡은 선한 청지기 같이 서로 봉사하라!"(베드로전서 4:10)

어디에 속하였든지, 무슨 일을 맡았던지 주인 의식이 없어도 또는 자기만 주인이듯 행하여도 문제가 생깁니다. '사도'는 가장 귀한 직분이며 역할입니다.

그런데 이 사도와 같은 의미를 가진 단어가 '청지기'입니다. 둘 다 보냄을 받았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종이나 품꾼과는 달리 정해진 권리 안에서 자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고, 주인에게 그 자격을 위임받아 대신할 수 있는 직분이 청지기이며 사도입니다.

사도가 아무리 높임을 받는 직분이지만 예수님의 청지기일 뿐이며, 종과 별반 다를 것 없어 보이는 청지기이지만 주인에게 부여받은 자격과 권리가 있습니다. 우리의 삶의 자리와 역할이 무엇이든지 청지기로서 살아간다면 아름답고 복된 세상이 만들어 질 것입니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