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 신년특집 > 성제훈의 우리말 바로쓰기
12. 에라, 잘코사니다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30  14:26:52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지난 연말 중국에서 생겨 전 세계로 퍼지고 있는 코로나19의 확산 기세가 만만치 않다. 오죽하면 1939년에 터진 2차 세계대전 이후로 가장 힘든 시기라는말이 나올까. 손 씻기 등 개인위생과 사회적 거리유지를 철저하게 지키며 이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내야 하리라.

사회적 거리두기 등 전 국민이 나서서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애쓰는데,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은 대중집회 등 밀접하게 접촉하는 짓을 서슴없이 한다고 한다. 남을 배려하지 못하는 나쁜 행동으로 지탄받아 마땅하다. 코로나19도 힘들지만, 그런 사람들에 대한 미움과 짜증이 더 힘들지경이다.

그래서는 안되겠지만, 그런 나쁜 사람들은 혼이 좀 나야 한다. 미운 사람이 불행을 당하면 고소한 마음이 들 때가 있는데, 이때 쓰는 말이 '잘코사니'라는 말이다. "잘난 척 하더니 에라, 잘코사니다"처럼 '잘코사니'는 미운 사람의 불행을 고소하게 여길 때 쓰는 순 우리말이다.

거듭 말하지만 코로나19 퇴치와 무관하게 대중집회를 열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지 않는 사람들은 혼나는 게 맞다. 그러나 그런 사람들을 잘코사니 여긴다고 해서 코로나19가 물러가는 것은 아니다. 또, 내 마음의 미움과 짜증이 풀리는 것도 아니다. 미운 사람일수록 그 사람을 용서하고 오히려 도움을 베풀어야 마음이 평화로워진다. 그래야 한마음으로 코로나19를 물리칠 수 있다. 이렇게 "잘못된 것을 용서하고 도와주다"는 뜻으로 쓰는 우리말이 바로 '두남두다'라는 말이다.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온 국민이 힘을 모으고 있다. 일부 몰상식한 사람들이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정부 지침을 잘 지키지 않고 있지만, 잘코사니라는 상대방을 미워하는 마음을 버리고 두남두며 서로 힘을 합친다면 그깟 코로나19쯤은 한방에 날려버릴 수 있을 것이다.

 

   
성 제 훈(농촌진흥청 연구관)

<필자 소개> 
· 성제훈 박사, 1967년 화산면 명금마을 출생
· 전남대학교 농학박사 취득
· 현)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과장 재직
· 저서) 우리말 편지Ⅰ·Ⅱ
· 올바른 우리말 쓰기를 위해 활발한 활동 중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