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람 | 종교·유교계 한말씀
▶부불친혜 빈불소 차시인간 대장부 부칙진혜칙퇴 차시인간 진소배김금수(향교삼호학당 고문)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7  13:31:06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富不親兮 貧不疎 此是人間 大丈夫 富則進兮則退 此是人間 眞小輩 (부불친혜 빈불소 차시인간 대장부 부칙진혜칙퇴 차시인간 진소배) 「명심보감」

"부유하다고 친하지 않으며 가난하다고 멀리하지 않음은 이것이 바로 인간으로서 대장부라 할 것이요, 부유하면 가까이하고 가난하다고 멀리함은 이는 곧 사람 중에서 참으로 작은 무리니라"하셨다.

사람을 사귐에 돈을 보고 사귀지 말고 인격을 봐야 할 것이다.

돈을 후손에게 넘겨준다 해도 그 돈을 지킨다는 보장이 없고, 또 자손에게 책을 넘겨준다고 해도 반드시 그 책을 다 볼 수 없으므로 남이 모르는 가운데 덕을 쌓아서 자손을 위한 원대한 계획을 세우는 것만 같지 못하다.

참된 인간관계란 상대가 곤궁에 처해 있을 때 다가가 일으켜 세운 것이니 사랑을 받는 사람보다 사랑을 주는 사람이 세상의 참된 주인공이다.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