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수·축산
벼 먹노린재 지난해보다 월동량 1.3배 높아사전방제로 피해 줄여야
해남신문  |  hnews@h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4  13:30:35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구글
   
 

겨울철 이상기온으로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며 먹노린재의 월동 숫자가 크게 늘어나 사전방제에 주의를 기울여야할 것으로 보인다.

농업기술센터는 최근 관내 친환경 단지와 먹노린재 상습발생지를 대상으로 벼 먹노린재 월동률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1.3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겨울철 평균 기온이 지난해보다 2.2℃가 높은 3.8℃로 먹노린재의 월동이 지난해보다 늘어난 것으로 보이며 사전방제가 이뤄지지 않으면 큰 피해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먹노린재는 논둑이나 산기슭에서 월동하다 6~7월쯤 논으로 이동해 벼 줄기 아랫부분에서 즙을 빨아 성장기 벼를 고사시키고 이삭이 팰 시기에는 반점미와 쭉정이를 발생시킨다.

먹노린재 방제를 위해서는 논으로 이동하기 전인 4~5월에 주 월동처인 논두렁과 산기슭에 디노테퓨란 액제, 클로티아니딘 액제, 카보설판 입제 등의 적용약제를 살포해 밀도를 낮춰주고 6월 하순~7월 상순에 집중방제해야 한다.

친환경단지는 주광성인 먹노린재 특성을 이용해 유아등을 설치하고 먹이식물을 이용해 밀도를 낮춰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유아등은 논두렁이나 산기슭에 설치하고 1차(6월 상순~7월 하순), 2차(9월 상순~하순)로 나누어 점등하면 유인해 포획 할 수 있다.

또 먹노린재의 선호식물인 옥수수를 5월 상순~7월 하순까지 논두렁이나 산기슭에 식재해 본답에 가기 전 유인할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제지도반과 기동 예찰팀을 편성해 운영하는 한편 일반재배단지 1만6000ha, 친환경 재배단지 2000ha에 13억2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모판처리약제와 친환경 방제약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해남군 제공>

해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 하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남 해남군 해남읍 홍교로54 3층 해남신문사 / TEL : 061-534-9171~5 / FAX : 061-534-9176
신문등록번호 : 전남-다-00004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민인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인기
Copyright © 해남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to : hnews@hnews.co.kr
해남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